기업·IT

쿠팡, 백화점·마트 앞지르겠네

입력 2020/03/30 17:11
수정 2020/03/30 17:14
산업부 2월 유통업체 매출

온라인 쇼핑비중 전체 49%
3월 중 오프라인 추월 전망
3298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달 쿠팡, 티몬, 11번가 등 온라인 쇼핑몰 매출이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과 동일한 수준까지 올라섰다.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온라인 쇼핑으로 소비자들이 급속히 이동한 결과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2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발표하면서 2월 온라인 쇼핑 매출 비중이 전체 유통 매출 중 49%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1년 전 같은 달 39.8%였던 것과 비교해 10%포인트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 추세대로면 다음달에는 온라인 쇼핑몰이 처음으로 오프라인 쇼핑몰 매출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온라인 쇼핑몰은 전년 대비 34.3% 급성장했다.


이는 지난 1월 성장치인 10.3%와 비교했을 때 급신장한 수치로, 2016년 6월 통계 개편 이후 가장 큰 성장 폭이다. 온라인 판매의 성장을 이끈 일등 공신은 식품 부문이다. 장 보기와 외식 등을 줄이면서 매출이 92.5%나 증가했다.

반면 오프라인은 대형마트·백화점 매출이 감소하면서 체격이 큰 폭 줄었다. 지난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하며 통계 개편 이후 두 번째로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가장 크게 매출이 줄어든 시기는 지난해 1월(-9.2%)인데, 이때는 직전 연도 대비 설 명절 시점 차이로 인한 영향이 컸다. 오프라인에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분야는 백화점이다. 확진자로 인한 영업 폐쇄, 방문객 감소 등 영향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4% 감소했다. 주력 판매 품목인 여성 캐주얼이 41.3% 줄었고 아동스포츠 부문도 37.2% 감소했다.

대형마트 매출도 10.6% 급감했다.


의류뿐 아니라 개학 연기로 가방, 문구, 노트북 등 신학기 아이템 매출이 줄면서 잡화가 41.5% 감소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에서도 편의점은 약진세를 이어 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근거리 소비가 확산되며 매출이 7.8% 증가했다. 마스크와 안전상비의약품 판매 증가로 생활용품 매출이 33.3% 증가했다.

준대규모점포(SSM)는 코로나19로 인해 깜짝 매출 선전을 기록했다. 외식 수요가 줄면서 식재료를 사러 온 근거리 고객이 늘어난 영향이다. 농·수·축산(5.9%), 신선·조리식품(7.8%), 가공식품(11.1%) 등 매출이 늘면서 전체 매출이 8.2% 증가했는데, 이는 2015년 2월 이후 최대 매출 증가율이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