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코로나19 확산 불구 '선방'…삼성TV 역대 최고 점유율

김규식 기자
입력 2020.05.19 17:09   수정 2020.05.19 19:25
  • 공유
  • 글자크기
글로벌 시장 1분기 32.4%
LG전자는 18.7%로 2위
삼성전자가 코로나19 확산으로 TV 시장 규모가 축소되는 상황에서도 1분기 역대 최대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인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 등 프리미엄 TV가 북미·유럽에서 선전하고 일본 소니 등 경쟁사가 부진을 보인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시장조사 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1분기 글로벌 TV 시장 규모는 수량 기준 465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2% 줄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950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7.9% 감소했다. 시장 규모는 줄었으나 북미·유럽을 중심으로 선전하며 역대 최고 점유율을 달성했다. 금액 기준으로 삼성전자의 1분기 점유율은 32.4%로 작년 동기보다 3.1%포인트 증가했다. 이로써 작년 4분기 32.3%에 이어 역대 최고 분기 점유율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또 삼성전자는 네 분기 연속 글로벌 시장점유율 30%를 돌파하며 '세계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삼성전자가 불황 속에서도 점유율을 높일 수 있었던 것은 프리미엄 TV를 중심으로 북미·유럽에서 선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북미에서 지난 1분기 42.6%(금액 기준), 유럽에서 41.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1분기 QLED TV 판매액은 20억490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0.8% 늘었다.

또 삼성전자는 판매가 2500달러 이상 시장에서 금액 기준 점유율 48.8%, 75인치 이상 시장에서는 점유율 50.4%를 기록했다.

1분기 TV 시장점유율에서 삼성전자에 이어 2위를 차지한 곳은 LG전자로 금액 기준 점유율은 18.7%였다. 이는 작년 1분기에 비해 2.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3위를 차지한 소니의 점유율은 7.1%로 작년 동기에 비해 1.2%포인트 감소했다. 이 밖에 TCL·하이센스 등 중국 업체들 점유율도 작년 동기 대비 줄었다.


국가별 점유율에서 한국 점유율은 36.1%(수량 기준)로 중국(32.5%)을 꺾고 1위에 다시 등극했다. 지난해 3~4분기에는 중국이 소폭 앞섰으나 올해 1분기에는 한국이 다시 1위로 올라선 것이다.

[김규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