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기아차, 구독형 '기아플렉스' 서비스 연장…전기차 투입

박소현 기자
입력 2020.05.27 08:55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기아차, 전기차 월 구독서비스 기아플렉스 연장 운영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6월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해 온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를 연장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아플렉스는 차량 임대에 대한 보증금이나, 차량 보유에 따른 각종 세금 부담 없이 월 구독료를 납부하고 차량을 운영하는 기아차 최초의 구독형 서비스다.

먼저 교환형 상품은 월 단위 요금 129만원을 지불하고 ▲K9 3.3 터보 ▲스팅어 3.3 터보 ▲모하비 3.0 차량 중 한 차종을 선택해 이용하면서 매월 1회씩 차량을 교체할 수 있는 상품이다.

이어 단독형 상품은 ▲K9 3.8 ▲모하비 3.0 ▲니로·쏘울 전기차 ▲K7 2.5 모델을 각각 월 단위 요금 159만원, 109만원, 87만원, 88만원 지불하고 해당 선택 차량을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상품이다. 전기차의 경우에는 무제한으로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도 운영된다.


기아플렉스의 두 상품 모두 구독 차량과는 별도로 매월 1회씩 최대 72시간 동안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도 제공된다.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 1년이 경과하고 본인 명의의 개인 또는 법인 신용카드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또는 기아플렉스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아플렉스는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어 빠르고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신차 구입비용이 부담스러운 경우에도 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인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 기아플렉스가 고객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연장 운영하게 됐다”며 “다가오는 7월에는 기아플렉스 구독 차량에 쏘렌토를 추가하고, 제공 부가서비스도 확대하는 등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오는 2021년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출시하고, 기아플렉스 구독 차량에도 추가할 예정이다.

[박소현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