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日, 한국산 탄산칼륨에 덤핑판매 조사

정욱 기자
입력 2020.06.29 17:03   수정 2020.06.29 20:09
  • 공유
  • 글자크기
일본 정부가 자국에 수출되는 한국산 탄산칼륨의 덤핑판매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월 30일 칼륨전해공업협회가 제출한 덤핑관세 부과 신청과 관련한 검토 결과 조사 필요성이 인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경산성은 이어 "원칙적으로 1년 이내에 조사를 종료하도록 돼 있다"며 "이해당사자들로부터 증거를 수집하는 절차 등을 통해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탄산칼륨은 액정 패널로 쓰이는 유리류와 중화면 가루에 섞는 용액의 원료로 쓰이는 물질이다.

조사를 의뢰한 칼륨전해공업협회는 신청서를 통해 한국산 탄산칼륨의 수입량이 2017년 4918t에서 지난해 5293t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칼륨전해공업협회 측은 "한국산 제품이 일본 제품의 국내 판매 가격 이하로 수입되면서 일본 기업들이 가격을 올릴 수 없거나 인하를 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업 측에서는 적극 소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용환 주일대사관 상무관은 "기업측과 협력해 각 단계별로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산성에 관세부과를 신청한 칼륨전해공업협회는 한국의 수산화칼륨 생산업체 등을 대상으로도 반덤핑 관세 부과를 요청했던 단체다. 일본 정부는 현재 수산화칼륨, 철강제 관연결구류 등 2개 한국산 수입 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물리고 있다. 한국은 일본산 스텐레스스틸바 등 6개 항목에 대해서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반덤핑 관세 부과가 결정되면 통상 3년간 부과가 이뤄지며 이후 필요에 따라 2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