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코로나·유가·지정학적 이슈…SK, 삼중고 헤쳐나가는 중"

한예경 기자
입력 2020.06.29 17:03   수정 2020.06.29 20:37
  • 공유
  • 글자크기
최태원, 지속가능보고서 내고
"올해 출간 감회 남달라"소회
최태원 SK 회장(사진)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지속가능에 대한 힘든 시험을 치르고 있다"며 "올해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출간에 대한 감회가 남다르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9일 SK(주)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실은 인사말에서 "SK도 코로나에 더해 유가, 글로벌 지정학적 이슈 등 이중·삼중고를 헤쳐나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최 회장은 특히 지난해 SK그룹의 성과를 평가하며 "매출 139조원, 영업이익 9조원의 경제성과를 창출했지만 어려운 대내외 상황으로 썩 만족스럽지 못한 성적"이라고 소회했다.

최 회장은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도 "앞으로 SK는 물론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을 위한 안전망을 튼튼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SK(주)는 지난해 약 1조원의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했다.


경제간접 기여성과 8194억원, 비즈니스 사회성과 817억원, 사회공헌 사회성과 82억원을 올린 것으로 추산했다. 경제·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면서 지난해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전년보다 46% 증가했다.

SK(주)는 올해는 이해관계자의 관점에서 그들이 원하고 인정하는 SV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ESG 이행 등 SV 기반 경영 시스템을 세계적 수준으로 강화하고 결과를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SK(주)C&C는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문제와 사회 안전망 인프라스트럭처 혁신, 동반성장을 주요 혁신 영역으로 선정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방침이다.

SK(주)는 2012년부터 투명한 경영 정보와 안전·환경·조직문화 등 전반적인 지속가능경영 활동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왔으며 지난해부터는 SV 창출 성과도 함께 발표한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