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LG유플, 세계 첫 5G 콘텐츠 연합 이끈다

이용익 기자
입력 2020.09.01 17:19   수정 2020.09.01 19:12
  • 공유
  • 글자크기
퀄컴과 加·中·日 이통사 참여
LG 'XR얼라이언스' 의장사로

VR·AR 콘텐츠 공동 제작
우주정거장 콘텐츠 11월 첫선
이미지 크게보기
LG유플러스가 글로벌 기업들이 연합해 만든 세계 첫 5세대(5G) 콘텐츠 연합체 '확장현실(XR) 얼라이언스'에서 주도적 역할을 맡게 된다.

LG유플러스는 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XR얼라이언스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LG유플러스 외에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과 이동통신사인 벨 캐나다, 일본 KDDI, 중국 차이나텔레콤이 참여했다. 콘텐츠 제작사로는 '태양의 서커스'를 가상현실(VR)로 제작한 바 있는 캐나다의 펠릭스&폴스튜디오,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VR 대상을 수상한 아틀라스V가 참여한다.

XR(eXtended Reality)는 5G 시대의 핵심 콘텐츠로 불리는 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과 미래에 등장할 신기술까지 두루 포괄하는 개념이다.


5G 산업이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켜면서 다수 글로벌 통신사가 콘텐츠, 기술 등에 앞서 있는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됐고, 다국적 기업이 참여하는 5G 콘텐츠 연합체로 탄생하게 됐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그룹장 상무는 "5G 출범 이후 1년6개월 동안 직원들과 XR 관련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칸영화제에서 직접 파트너사들과 논의한 끝에 성사됐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첫 번째 의장사 격인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를 맡아 글로벌 기업들과 콘텐츠 제작을 논의하게 된다. XR얼라이언스가 정기적 회의를 통해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선정하면 제작사들이 직접 콘텐츠를 만드는 방식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은 "고품질의 XR 콘텐츠를 제작하려면 막대한 비용이 필요한데, XR얼라이언스를 통해 비용 효율을 높이고 기술적 완성도를 더할 수 있다"며 "단순 제휴나 협력 개념을 넘어 콘텐츠 제작·제공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 1회 정도 콘텐츠 제작사에서 기획안을 받아 회원사들과 투자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XR얼라이언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투자 규모는 정기적 절차를 통해 프로젝트별로 다르게 책정되며 협력사 투자 비율도 상황에 따라 조율될 것으로 예상된다.

XR얼라이언스는 오는 11월 3D VR로 촬영한 우주 공간 콘텐츠를 시작으로 활동을 본격 전개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국제우주정거장 'ISS'에서 촬영된 VR 영상이 첫 프로젝트가 될 전망이다. 펠릭스&폴스튜디오가 미국 타임스튜디오, 더 캐나디안 스페이스 에이전시 등과 협력해 최초로 실제 우주를 유영하는 모습을 담아낸다. 신중경 LG유플러스 VR콘텐츠 팀장은 "총 제작 기간이 2년을 넘는 장기 프로젝트로 NASA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제작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XR얼라이언스를 통해 제작된 콘텐츠는 참가 기업들이 각국에서 독점 제공하는 방식으로 유통하겠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XR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기업들이 차별화된 콘텐츠로 해당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새롭게 제작되는 콘텐츠들은 LG유플러스가 U+VR와 V+AR, U+모바일TV 등에서 독점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XR얼라이언스를 폐쇄적인 공동체로 만들기보다는 열린 공간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파트너사의 합류를 시도할 예정이다. 추후 XR얼라이언스는 유명 공연, 스포츠 스타의 다큐멘터리 등 여러 분야의 실감형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XR 생태계 확대를 위해 아시아·북미·유럽 통신사들을 회원사로, 콘텐츠 제작사를 파트너사로 추가 영입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역시 한국을 대표해 현재 XR 분야 관련 협력사들인 다양한 국내 스타트업에 글로벌 진출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김 상무는 "콘텐츠뿐 아니라 하드웨어·장비 솔루션 측면에서도 서로 잘할 수 있는 분야를 발전시키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의장사로서 자체 플랫폼을 구비하지 못한 기업에 노하우를 전수하는 역할도 맡는다.


최 상무는 "턴키 방식으로 플랫폼까지 구축해줄 수 있느냐는 문의가 들어오고 있어 도울 예정"이라며 "각국 기업이 모여 생태계를 키우고 발전하는 선순환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