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호텔신라 3분기도 적자 전환…실적 개선은 뚜렷

신미진 기자
입력 2020.10.30 17:21  
  • 공유
  • 글자크기
코로나19 여파 3분기 영업손실 198억원
전분기대비 적자 436억 줄어…매출 68%↑
이미지 크게보기
신라면세점 서울점. [사진 제공 = 호텔신라] 호텔신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3분기 적자 전환했다. 다만 지난 2분기와 비교해서는 적자 규모를 대폭 줄이는 데 성공했다.

호텔신라는 올해 3분기(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19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8795억원으로 40.4%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285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면세 사업 부문 매출은 771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2% 감소했다. 영업손실 규모는 142억원이다. 코로나19로 해외 여행길이 막히고 방한 외국인이 줄면서 시내면세점과 공항항면세점 매출이 각각 23%, 77% 줄어든 여파다.


호텔·레저 부문은 21% 감소한 10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5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 서울점(43%)과 제주점(75%), 신라스테이(67%) 투숙률이 모두 지난해와 비교해 하락했다.

다만 전분기와 비교해 실적 개선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올해 3분기 매출은 전분기(5230억원)와 비교해 68.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 규모는 634억원에서 198억원으로 436억원 가량 줄었다.

면세점의 경우 중국 보따리상(따이궁) 활동 재개와 제3자 국외 반송 등 정부 지원 정책으로 영업손실 규모가 지난 2분기(-475억원)보다 333억원 개선됐다. 호텔·레저 부문도 영업손실 규모가 104억원 감소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이어지고 있지만 적자폭을 개선하며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며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