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비스포크'로 승승장구 삼성전자…삼성 냉장고 65%는 비스포크

이종혁 기자
입력 2020.11.22 13:10   수정 2020.11.22 13:11
  • 공유
  • 글자크기
'가전을 나답게' 철학 반영한 제품
오븐·식기세척기도 비스포크 비중 각 70%, 50%
이미지 크게보기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키친.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가전을 나답게'라는 철학을 담아 기획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BESOPKE)'로 인기몰이 중이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국내에서 판매한 냉장고 전체 매출의 65%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제품 타입·소재 ·색상 등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를 출시했다. 이어 직화오븐·전자레인지·식기세척기·인덕션·큐브냉장고 등 주방 가전으로 맞춤형 콘셉트를 확대해 '비스포크 키친'을 완성했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가족 구성원 수나 인테리어에 따라 1·2·3·4도어의 다양한 타입을 이어 붙여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는 모듈러 타입니다. 또 취향에 따라 원하는 컬러와 소재로 갈아 끼울 수 있는 패널도 있다.


삼성전자는 여기에 비스포크 냉장고에 별도의 공사 없이도 한국 주방 가구장에 꼭 들어 맞는 '키친핏(Kitchen Fit)'등을 적용했다. 키친핏은 빌트인 냉장고 권장설치공간(1070x2125x700mm)에 딱 맞게 설치할 수 있는 구조로, 냉장고 전면부가 돌출되지 않으며 다른 가구나 가전제품의 방해를 받지 않고 도어를 여닫을 수 있는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키친. [사진 제공 = 삼성전자] 한편, 비스포크 디자인을 통해 삼성전자의 주방가전들이 개인의 취향을 반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체감을 주는 주방을 구성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식기세척기와 인덕션, 직화오븐, 전자레인지 등도 판매가 늘고 있다.

올해 1~10월 국내에서 삼성전자 식기세척기와 인덕션은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0%, 130% 수준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작년 9월 출시한 비스포크 직화오븐은 삼성전자의 올해 하반기(10월 말까지) 국내 직화오븐 전체 판매 중 70%를 차지하며, 올해 6월에 출시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같은 기간 약 50% 비중이다.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비스포크 냉장고처럼 전면 도어의 패널을 교체할 수 있다.


또 평평한 접시보다 오목한 그릇을 주로 사용하는 한국인의 식생활에 맞게 개발된 양방향 회전 720도 세척 날개, 섭씨 75도 고온수를 사용한 살균 세척, 자동 문 열림 건조 기능, 원스탑 설치 솔루션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왼쪽부터)와 식기세척기, 직화오븐 , 전자레인지, 인덕션, 큐브냉장고 등 비스포크 가전 라인업.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밖에 이달 초 출시된 '비스포크 큐브 냉장고'는 주방이라는 공간에 얽매이지 않고 소비자의 취향에 맞게 집 안 어디에나 두고 사용할 수 있는 '스페이스 프리 냉장고'로 비스포크 가전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5가지 색상이 있어 방방마다 인테리어에 맞춰 선택할 수 있고, 취향과 용도에 따라 와인 앤 비어, 뷰티 앤 헬스, 멀티처럼 보관을 위한 내부 액세서리를 고를 수 있다. 또 2대의 제품을 위아래로 결합하면 공간 절약이 가능하고, 공기청정기 '무풍 큐브'와 함께 둬도 일체감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을 기획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비스포크 키친을 완성한 데 이어 공간의 제약없이 사용 가능한 큐브 냉장고까지 출시하며 비스포크 생태계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비스포크 가전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