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중기부, 스마트 제조혁신에 4376억원 지원

이덕주 기자
입력 2021.01.21 15:00  
  • 공유
  • 글자크기
2021년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통합 공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직무대리 강성천)이 22일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한 2021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모집하는 통합 공고를 하면서 총 437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통합공고는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4,002억원), ▲로봇활용 제조혁신(181억원), ▲스마트 마이스터(70억원), ▲스마트공장 사후관리(44억원), ▲스마트화 역량강화(33억원),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개발(32억원), ▲스마트공장 수준확인(14억원) 등 총 7개 내역사업으로 구성됐다.

중기부는 지난해 말 약 2만개(1만9799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한데 이어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이번 지원사업은 고도화 수요기업에게는 정부지원을 상향하고(1.5억→2억/4억), 인공지능 제조플랫폼(KAMP)과 연계해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활성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코로나19 대응 관련 제약·의료기기 제조기업에는 최대 가점(5점)을 신설했고, 사업신청 방식도 기존의 상시 신청접수에서 3차례(2·4·6월)의 정기 모집 방식으로 변경했다.

제조 현장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로봇지원은 전년(85억원) 대비 대폭 증가한 181억원(57개사)를 지원하고 소기업에 대해서는 스마트공장의 A/S 비용 50%를 지원(총 44억원, 630개사)하는 맞춤형 사후관리 지원을 신설했다.


김일호 중기부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올해는 그동안의 스마트제조 저변확대 성과를 바탕으로 '양적 보급 중심에서 인공지능·데이터 기반의 질적 고도화로 전환'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면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을 스마트공장 기반으로 혁신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코로나19에 대응한 제약·의료기기 분야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덕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