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석탄보다 비싼 수소값 걸림돌…정부 차원 인프라 지원 절실"

입력 2021/02/22 17:15
그린철강 위해…업계 한목소리
석탄 대신 100% 수소를 사용해 쇳물을 뽑아내면 이산화탄소 배출을 제로로 만들 수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수소환원제철 기술의 핵심이 되는 환원제 수소가 기존 환원제 석탄보다도 훨씬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 사이에서 정부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이유다.

22일 업계 관계자는 "수소환원제철 기술이 미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임은 분명하지만 기술 개발이나 인프라스트럭처 구축 등에 정부 지원이 없으면 기술 혁신이 탄력을 받기 어렵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촉매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같은 양의 철강을 생산할 때 기존 고로조업 방식의 석탄 투입보다 수소환원제철 방식의 수소 투입 비용은 30%가량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소 원료값이 만만치 않은 만큼 최종 철강 제품의 가격 상승도 불가피하다. 수소환원제철 기술이 아직 초기 단계 기술이어서 향후 상용화를 위해서는 장기간의 기술 개발 기간이 소요되는 점도 대규모 투자를 필요로 하는 주된 요인이다.

국제적으로도 철강산업은 생존방식 전환을 요구받고 있다.


미국은 올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복귀하며 탄소중립 정책을 본격화하고 유럽연합이나 중국 등과 함께 탄소 배출 기업에 세금을 부과하는 '탄소국경세'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한국도 지난해 7월 그린뉴딜 전략에 이어 12월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비전'을 발표하며 자동차와 철강 등 주요 산업 분야에 탄소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철강산업은 수소환원제철 기술로 대표되는 탄소중립 제철 기술을 확보해 경쟁력을 선점하는 업체들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라며 "현재 일본, 독일, 스웨덴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관련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 중이어서 이를 통해 철강 생태계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거세다"고 지적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