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SK E&S,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 속도낸다

입력 2021/04/19 17:17
새만금개발청과 협약 체결

창업클러스터·데이터센터 등
새만금 개발사업 탄력 받을듯
37648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추형욱 SK E&S 사장(왼쪽)과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이 지난 16일 SK서린사옥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SK E&S와 새만금개발청의 수상태양광 개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SK E&S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새만금개발청과 '재생에너지 및 새만금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추형욱 SK E&S 사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및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협약식에서 △200㎿ 규모의 대규모 수상태양광 사업 개발 △창업 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 △RE100(100% 친환경에너지 사용) 및 그린수소 기반의 새만금 그린산단 추진 등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앞서 SK E&S는 지난해 9월 새만금개발청이 주도한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공모에서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당시 SK E&S는 새만금 개발을 위해 약 2조원의 투자를 유치해 산업 클러스터와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사업 모델을 제안해 선정됐다.

SK E&S는 연내 창업 클러스터를 착공하기 위한 설계와 인허가 절차에 착수하고 복합형 도서관 기반의 창업 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조성해 새만금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유치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성장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센터에 공급되는 전력 중 일부는 수상태양광을 통해 생산된 에너지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수상태양광 사업은 내년 3월 착공될 예정으로, SK E&S는 RE100 이행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