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현대차,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멈췄던 아산공장 생산 재개

입력 2021/04/21 09:41
수정 2021/04/21 09:44
3823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차 아산공장, 반도체 수급난에 잠시 멈춤

현대차[005380]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이틀간 멈췄던 아산공장에 반도체 부품이 재공급됨에 따라 생산을 재개했다고 21일 공시했다.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는 현대차 아산공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의 여파로 지난 12∼13일 가동을 중단했다 재개한 뒤 19∼20일 이틀간 다시 멈췄다.

이틀간 발생한 생산 차질 대수는 2천50대로 추정된다.

지난주 휴업까지 포함하면 아산공장은 이번 달에만 약 4천100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차는 코나와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을 이달 7일부터 14일까지 휴업한 바 있다.

반도체 부족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완성차 국내 공장들은 최근 잇따라 휴업을 하고 있다.


2월 8일부터 부평2공장의 가동률을 50%로 유지한 한국GM은 이달 19일부터 23일까지 부평1공장과 부평2공장의 생산을 중단한다.

쌍용차[003620]도 이달 8일부터 16일까지 평택공장 자동차 생산을 중단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