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크기 다른 택배상자도 '척척'…CJ대한통운, 'AI 로봇팔' 상용화

입력 2021/04/22 09:26
수정 2021/04/22 09:35
3869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J대한통운 '인공지능(AI) 로봇 디팔레타이저'

CJ대한통운은 택배 박스의 면적과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컨베이어벨트에 옮기는 '인공지능(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로봇은 다양한 규격의 박스가 여러 개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작업을 할 수 있는 등 마치 사람의 손처럼 움직이기 때문에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CJ대한통운은 지난달부터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 센터에 이 로봇을 도입해 이커머스 주문 상품을 처리하고 있다.

이 로봇은 특수패드와 진공 흡착 기술을 통해 한 번에 최대 20㎏ 중량의 박스를 들 수 있고, 시간당 평균 700개의 상자를 옮길 수 있다. 상자의 양옆을 지지대로 받쳐 이동 중 흔들림과 낙하도 방지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기존의 디팔레타이저 로봇은 미리 설정한 규격의 박스만 지정된 위치에서 들 수 있었다"면서 "작업 유연성이 떨어져 주로 단일 상품만 취급하는 물류센터에서만 활용됐고, 다른 센터에서는 인력을 투입해 무거운 짐을 옮겼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기존 디팔레타이저 로봇에 3차원(3D) 이미지 인식과 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모양의 택배 박스들을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