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이런 스펙 필요없어요"…기업이 꼽은 잉여 스펙은?

입력 2021/05/06 10:34
수정 2021/05/06 14:37
한자·한국사 자격증 불필요
기업, 직무관련성 높은 스펙 원해
4357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취업 시장에서 여전히 불필요한 스펙을 확보하기 위한 구직자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기업들은 직무와 관련이 있는 스펙을 갖추는데 주력하는 것이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39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불필요한 스펙'에 대해 조사한 결과, 69.7%가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한자, 한국사 자격증'(55.9%, 복수응답)을 불필요한 스펙 1위로 꼽았다. 다음은 '극기, 이색경험'(51.3%), '봉사활동 경험'(31.7%), '아르바이트 경험'(23.2%), '출신학교 등 학벌'(21.9%), '석·박사 학위'(20.9%) 등의 순이었다.


위의 스펙들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로는 '직무와 연관성이 높지 않아서'(68%,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인재를 뽑을 때 '직무역량'을 중요하게 평가하는 경향이 강해짐에 따라 직무와의 관련도가 스펙을 평가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이어 '실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이어서'(62.7%),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어서'(18.3%), '변별력이 낮아서'(18%), '불필요한 선입견을 줄 수 있어서'(16%)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스펙 인플레이션 시대가 도래하면서 불필요한 스펙을 가진 지원자들은 늘어나고 있었다. 불필요한 스펙을 가진 지원자가 과거보다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는 응답이 40.5%로, '줄어든다'(9.8%)는 응답보다 4배 이상 많았다.

그렇다면 기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은 무엇일까. 전체 응답기업 중 66.7%가 꼭 갖춰야 하는 '필수 스펙'이 있다고 밝혔다.


'필수 스펙' 1위로는 '업무 관련 자격증'(69.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컴퓨터 능력 관련 자격증'(27%), '인턴 경험'(20.5%), '토익, 토플 등 공인영어성적'(15.7%), '학점'(13%), '대외활동 경험'(12.3%), '출신학교 등 학벌'(12.3%), '제2외국어 능력'(11.9%), '아르바이트 경험'(11.9%) 등을 필수 스펙으로 꼽았다.

이 스펙을 필수로 갖춰야 되는 이유는 '직무와 연관성이 높아서'(70.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실무에 필요한 스펙이어서'(69.6%)라는 답변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러한 필수 스펙이 합격 여부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8% 수준으로 영향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채용에서 '직무적합도'가 중요한 평가 기준이 되면서 실무와 관련이 없는 스펙을 무작정 쌓기 보다는 직무 관련도가 높은 역량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느냐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지원 직무와 관련해 자신이 가진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스펙을 쌓는 것이 차별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