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GM도 친환경경영 박차…"2030년 폐기물 제로"

입력 2021/05/07 17:35
수정 2021/05/07 18:38
GM이 204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새로운 지속가능 경영 목표를 제시했다. 7일 한국GM은 GM이 지난 한 해 환경·책임·투명경영(ESG) 경영 성과와 탄소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계획 등을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GM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2030년까지 '폐기물 제로'를 목표로 포장재에 100% 생분해성 또는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2035년까지 운영상 에너지 이용 집약도를 2010년 대비 35% 수준으로 감축하겠다고 덧붙였다. GM은 2025년까지 글로벌 사업장 내 매립지·소각장에서 90% 이상의 폐기물을 재활용하고, GM의 1차 협력업체 모두를 'GM 협력업체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에 등록하겠다고 설명했다.


GM은 앞서 올해 초 2035년까지 새로 출시되는 경량 자동차의 배기가스 배출을 없애고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