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코로나 지옥' 인도 진출 한국 기업들 비상…"공장만 겨우 돌려"

입력 2021/05/09 06:30
인도 코로나 재유행 최악…삼성·LG·현대차 등 일제 재택근무
생산 공장 폐쇄될까 노심초사…경제·소비 제한에 사업 타격 불가피
인도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악의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초비상'이 걸렸다.

현지 한국 기업들은 코로나19 관련 봉쇄령이 내려지며 생산 공장만 최소한으로 겨우 돌리고 있는 처지로, 코로나19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4443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도 하루 확진자 수 세계 최다…삼중 변이까지 (CG)

9일 업계와 코트라에 따르면 인도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은 700여개사로, 인도 당국의 봉쇄 정책에 따라 제한적으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기업들이 포진한 뉴델리, 첸나이, 뭄바이 등 도시가 있는 주들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4월 말부터 봉쇄령을 계속 연장 시행하고 있다. 봉쇄령이 내려진 상태에서는 일부 필수 서비스를 제외하고는 통행이 금지된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초창기 당시에는 주요 기업들의 공장 가동도 두 달여 간 중단됐었지만, 이번 재유행 국면에서 공장은 멈추지 않고 제한적으로 돌아가고 있다.

현지 한국 기업들은 공장 가동을 위한 최소 인력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재택근무로 전환했으며, 일부 주재원들의 가족은 한국으로 귀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005930]는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과 첸나이 가전 공장을 가동하고 직원들은 재택 근무로 전환했다. 주재원 가족들의 귀국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귀국하지 않은 주재원과 현지 직원 등 임직원 5만여명을 위해 백신 접종 비용과 의료 물품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인도에 최소 잔여형 주사기 100만개, 산소 발생기 100대 등 의료·방역 관련 물품을 총 500만달러(약 56억원) 규모로 기부했다.

노이다 지역에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공장을 운영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공장 가동에는 문제가 없으나, 직원들의 안전을 고려해 출장자·주재원 가족·협력사 직원 등 200여명의 선제 귀국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066570]는 노이다와 푸네 소재 공장의 생산 계획을 기존보다 축소해서 운영하고 있다. LG전자도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는 재택근무 중이며, 현지 주재원 가족들의 귀국을 지원한다.

44436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차 인도 공장 생산 라인

현대차[005380]도 델리 등 봉쇄령이 내려진 주에서 근무 중인 주재원들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첸나이 공장의 주말 특근을 중단했다. 주중에는 공장이 정상 가동 중이다.

현대차·기아[000270]는 일부 주재원 가족을 특별기편을 통해 귀국시켰고, 추후 주재원 가족 중 귀국 희망자와 기저 질환자 등을 귀국시킬 예정이다

또한 코트라에 따르면 현지에 코로나19 치료용 산소가 부족하자 현대차는 산업용 산소를 의료용으로 전환, 일부 자동차 생산 라인을 산소 발생기 생산으로 긴급 변경하기도 했다.

포스코[005490]는 인도법인 사무실 근무자 전원은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포스코마하라슈트라 생산 공장은 50% 인력으로 조업 중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비용과 재택근무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직원 가족이 희망하면 귀국이 가능하며 항공료 지원과 함께 국내 자가격리 시설(회사 시설) 이용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다수의 한국 기업들의 공장은 돌아가고 있으며 재택근무를 하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철수나 대피 등 가시적인 움직임은 없으나 상황이 더욱 악화하면 공장까지 셧다운 될 수 있어 노심초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재유행 사태가 장기화하면 사업에 실질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44436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삼성전자·인도 (CG)

중국 샤오미에 이어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위인 삼성전자의 경우 스마트폰 수요 급감의 영향권에 들어 있다. 업계에 따르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출하량은 코로나19 보복 소비 영향으로 전년보다 23%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중 인도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10% 정도다. 인도의 코로나19 재유행으로 경제·소비 활동이 위축되며 다시 스마트폰 수요가 감소하면 삼성전자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현대차는 신차 출시 준비와 생산 설비 개선 등을 위해 한국에서 수십명의 직원들을 인도로 출장 보내려 했지만, 코로나 재확산으로 일정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현지 봉쇄령으로 판매사들이 영업을 하지 못해 이달 판매량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현대차는 지난해 해외 주요 시장 중 인도에서만 유일하게 성장했으나, 코로나 재유행 영향으로 지난달에는 판매량이 전달보다 감소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인도에서 4만9천2대를 판매해 전달(5만2천600대)보다 6.8% 줄었고, 기아는 지난달 1만6천111대를 판매해 전달(1만9천100대)보다 18.5% 줄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