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폐업 119] '준비된 폐업' 새로운 출발의 시작

한재범 기자
입력 2021/06/01 04:01
52487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설훈 의원 등 민주당 의원 9명의 공동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소상공인 위기 상황과 해법 토론회'에 참석해 재난지원금과 대출 지원을 결합해 하나의 패키지로 지원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소상공인이 가장 부담으로 여기는 비용이 임대료와 인건비 중심의 고정비"라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건의한 '한국형 급여보호 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의 정식 도입을 제안했다.


PP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처한 기업의 고용 유지를 돕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대출을 받아 노동자의 임금으로 사용하고 일정 기간 고용 상태를 유지하면 대출 상환을 면제해주는 제도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산업종사자 2059만명 중 900만명(43.6%)이 소상공인이고, 코로나19 발생 전후로 소상공인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평균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출 하락과 손실 누적으로 얼마 전 음식점 폐업을 결정한 손씨도 매경폐업지원희망센터(대표 고경수)를 통해 폐업 전 과정에 걸쳐 관리를 받고 있다.

사업정리 컨설턴트는 사업장 유지와 폐업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던 손씨와 상담해 유지와 폐업 중 어느 방향이 유리한지 데이터를 비교·제시해 사업주와 함께 폐업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게 됐고 폐업 과정에서 손실을 줄이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각종 지원사업의 일정을 고려해 폐업 시기를 결정했다.


폐업 전후 중복수급이 가능한 각종 지원금을 제공받아 경제적 손실을 일부 만회했다. 폐업 과정에서 손실을 줄이기 위해 직거래 가능 품목과 불가 품목, 중고업체 일괄매각 품목을 구분해 직거래와 중고업체 매각으로 투입비용을 최대한 회수했다. 불가 품목은 주변과 커뮤니티를 통해 무상처리해 폐기비용을 절감했다.

매경폐업지원희망센터는 폐업을 고민하는 자영업자에게 전체적인 폐업 과정은 물론 재기까지 도움을 준다. 부동산 양도·양수, 중고집기 설비 매각과 철거·원상복구 견적 비교, 폐업·세금 신고와 정부재기 지원 컨설팅 등 구체적인 사업 정리 솔루션을 제공해 손실을 줄여준다. 폐업 단계에서 손실을 줄여야 향후 재창업 등 새로운 출발도 기대할 수 있다. 상담은 매경폐업지원희망센터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