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CEO 심리학] 상대는 내 느낌보다는 더 호의적…만남과 대화 주저말아야 할 이유

입력 2021/06/10 04:01
5595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는 늘 누군가를 만나 대화를 한다. 그리고 알고 싶어한다. 저 사람이 나에 대해서 얼마나 우호적인지. 그런데 맞선이나 소개팅과 같은 이성과의 만남 이후에는 이 궁금함을 어렵지 않게 드러내는데, 일반적인 사회생활에서는 궁금해도 물어볼 곳이 없다. 물론, 명확한 답은 없다. 앞으로도 영원히 불가능할 가능성이 크다. 어떤 장치가 개발되거나 신비한 초능력을 지니지 않는다면 말이다. 하지만 이 궁금증에도 재미있는 실마리를 보여주는 연구는 존재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조금은 용기가 될 법한 이야기다.

에리카 부스비 코넬대 박사와 마거릿 클라크 예일대 교수가 주축이 된 연구진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대학생 참가자 36명에게 한 명씩 대화 상대를 배정하고 짧게는 5분, 길게는 45분 동안 상대방과 대화를 하게 했고 이를 녹화했다.


물론 이들은 실험 참가 이전에는 알고 있던 사이가 아니다. 대화를 마친 후 참가자들에게는 두 가지 질문이 주어졌다. 첫째는 자신이 대화 상대에게 얼마나 우호적인 느낌을 가지고 있는가이다. 둘째, 상대방이 얼마나 자신에게 우호적인지를 예측해 보는 것이다. 그리고 녹화된 영상은 전문가들에 의해서 분석됐다. 각각 참가자들이 상대방에게 보이는 우호성이나 호감성을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위해서였다. 결과는 흥미로웠다. 분명한 차이가 관찰됐기 때문이다.

먼저, 사람들이 자기가 상대방을 얼마나 좋아하는가에 대한 판단은 매우 정확한 편이었다. 즉 자신의 판단과 제3자(전문가)의 판단이 일치한 것이다. 하지만 상대방이 나를 좋아해주는 정도에 대한 판단은 그리 정확하지 않았는데, 대부분 더 낮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심리학에서 흔히 쓰는 '체계적인 평가절하'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결과를 해석했다. 즉, 상대방이 나에게 보이는 실제 호감의 정도보다 내가 느끼는 정도는 매우 낮다는 것이다. 이렇게 상대방이 보내는 우호적인 태도의 신호를 대부분 사람이 잘 알아차리지 못하고 저평가하는 현상을 부스비 박사는 '좋아함의 격차(liking gap)'라고 부른다.


게다가 이 현상은 대화가 길어질수록, 대화의 주제가 다소 무겁거나 분위기가 진지할수록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

이러한 격차는 실험 연구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었다. 연구진은 기숙사에서 지내는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유사한 연구를 실시했다. 자신과 룸메이트가 상대방에 대해서 얼마나 좋아하는가를 각각 질문한 것이다. 격차 현상은 1학년 첫 학기의 거의 3분의 2에 다다른 지점까지도 계속해서 관찰됐다. 즉, 상대방이 자신에 대해 얼마나 좋아하고 있는가를 고집스럽게 낮게 평가하더라는 것이다. 학기 말이 다 돼서 그 룸메이트와 헤어지는 시기에 도달해서야 격차 현상은 사라졌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일까? 사람들은 타인과의 대화에서 자기가 상대방에게 보여준 호감과 동의의 신호들(표정, 몸짓 등)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기억한다. 하지만 상대방이 자기에게 보여주는 마찬가지의 신호들은 상당 부분을 놓치고 기억에 담지 않는다. 게다가 자기가 실수한 내용들을 과도하게 기억한다.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어떤 사람을 한 번 만나고 난 뒤 우리는 꽤 많은 경우 그 사람이 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는 지레짐작으로 이후의 만남을 스스로 포기하거나 움츠러드는 경우가 무수히 많다. 직장 안팎에서의 사회생활에서 말이다. 하지만 최소한 확률적으로 봤을 때는 내 우려보다는 덜 나쁜 결과를 기대해도 괜찮을 것 같다. 학기 말이 돼서야 격차가 사라진다는 결과를 상기해 보시면 된다. 즉 거의 4개월 동안 매일같이 얼굴을 보고 대화를 한 사이는 돼야만 상대방이 나에게 표현하는 바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이야기가 되지 않겠는가. 물론 이 연구는 소개팅이나 연인을 찾기 위한 연구가 절대로 아니다. 일반적인 사회생활 상황에 적용되는 연구다. 남녀 간 만남은 훨씬 더 다른 차원의 변수들도 작용할 테니 말이다.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