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경영의 세계엔 성별 없어…교육기관부터 편견 깬다

윤선영 기자
입력 2021/07/22 04:05
[Cover Story] 일리안 미호브 인시아드대 원장
7038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모든 여성은 자신이 원하는 커리어를 자유롭게 좇을 수 있어야 한다." 일리안 미호브 인시아드대 원장(Dean)은 매일경제 비즈 타임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경영대학원이 여성 직장인들과 여성 기업가들을 지원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말했다.

2013년부터 미호브 원장이 이끌고 있는 인시아드대는 지난 15년 동안 여성 기업가들을 지원해왔다. 2006년 까르띠에, 맥킨지앤드컴퍼니와 함께 여성들이 운영하거나 여성 소유의 사업체들을 지원하는 '까르띠에 우먼 이니셔티브(The Cartier Women's Initiative)'를 공동 설립했다.


국적 에 관계없이 매년 21명(올해부터는 24명)의 여성 기업가들을 후원하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인시아드는 여성 기업가들이 장기적 성공을 위해 사업을 준비하고 확장하는 데에 일조해왔다.

예전보다 여성 기업가들이 많아졌지만, 아직도 여성 기업가에 대한 편견이 남아 있다. 미호브 원장은 여성 기업가에 대해 사람들이 갖고 있는 강력한 편견 중 하나가 '여성은 매우 위험 회피적이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런 편견 때문에 "자신의 벤처가 해당 산업에서 앞서 나가는데 필요한 담대한 결정을 여성들은 못 내리게 된다"고 말했다. 덧붙여 미호브 원장은 "여성이 위험 회피적이라는 편견 속에는 두 가지 가정을 담는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는 기업가정신의 성공에 위험 감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가정이다. 두 번째는 여성이 남성보다 위험을 덜 감수한다는 가정이다. 하지만 미호브 원장은 "이런 가정이 잘못됐다는 과학적 증거가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다양한 연구를 통해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왔다 말했다. △여성과 남성은 다른 종류의 위험 감수 행동을 보일 수 있다 △같은 위험요소에 대해 여성과 남성이 해당 위험요소를 다르게 받아들여 각기 다른 트레이드 오프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여성 기업가에 대한 편견은 여성 기업가들의 투자금 유치 성공 여부에도 영향을 미친다. 금융 데이터를 제공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회사 '피치북(PitchBook)'의 한 자료가 이를 뒷받침해준다. 2018년 미국의 전체 벤처캐피털 자본금 중 여성 기업가가 설립한 벤처기업에 투자된 액수는 2.2%밖에 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경영대학원들은 사람들이 가진 여성 기업가에 대한 편견을 어떻게 교육하고 해당 편견을 깨도록 도울 수 있을까. 인시아드는 이를 위해 '인시아드 우먼 인 비즈니스(INSEAD Women in Business)'와 긴밀하게 교류한다. '인시아드 우먼 인 비즈니스'는 경영계에 존재하는 젠더 다양성 이슈에 대한 인지를 높이기 위해 2005년 설립된 학교 동아리다. 인시아드는 젠더 다양성과 여성 기업가와 관련된 교수들의 연구들을 해당 동아리 사람들과 공유하고 동아리 사람들 중 직장인들이 개인이 일하고 있는 회사에 해당 연구 결과들을 전파하며 경영 세계에서 여성들이 마주하는 고충을 널리 알린다.


나아가 인시아드는 2017년 '맨배서더(Manbassador·남자를 뜻하는 man과 대사를 의미하는 ambassador의 합성어)' 이니셔티브를 론칭했다. 해당 이니셔티브에 참여한 남성들은 '우먼 인 비즈니스' 동아리와 함께 양성평등을 위한 노력들을 한다. 맨배서더의 '임무'는 남자들이 양성평등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드는 이벤트를 여는 것이다. 가령 직장에서 일어나는 관련 이슈들에 대해 남성들끼리만 소규모로 모여 이야기 하는 '남자들의 이야기(Guy Talks)' 이벤트를 진행하거나 직장에서 일어나는 젠더 문제 관련 전문가나 회사에서 양성평등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든 사람들을 게스트로 초대해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여성들이 겪는 고충을 배우고 알리는 등의 이벤트를 마련한다. 미호브 원장은 경영대학원이 "젠더 다양성을 지지하는 데에 근본적인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더 많은 여성들이 '꼭대기층'에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면 더 많은 여성들이 경영대학원에 오게끔 만들어야 한다"고 그는 주장했다. "학교에서 성별 동등함이 없다면 '꼭대기층'에 성별 동등함이 있기는 매우 어렵다"는 게 미호브 원장의 말이다.

▶▶ 일리안 미호브 원장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무어 비즈니스 스쿨에서 경영학 학사학위를, 프린스턴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거시경제학, 화폐경제학, 재정정책 등이 그의 주요 연구 분야다. 2013년 인시아드대 원장으로 임명됐다.

[윤선영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