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얼굴 다 탈라"…폭염에 챙 넓은 모자 수요 '쑥'

입력 2021/07/22 07:30
수정 2021/07/22 17:51
7039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무더위 속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

무더위 속에 뜨거운 햇빛을 막아주는 모자가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한 달간 온라인 쇼핑몰 G마켓에서 챙이 넓은 왕골·밀집모자 판매량이 직전 한 달보다 1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아동용 모자 판매량은 15% 늘었다.

SSG닷컴에서는 이달 1∼20일 모자 매출이 지난달 동기보다 27% 뛰었다.

G마켓 관계자는 "얼굴과 목 뒤를 잘 가려주는 챙 넓은 모자가 전 연령대에서 잘 팔린다"고 말했다.

오프라인으로 모자를 산 고객도 늘었다.

롯데마트에서는 이달 1∼19일 모자 매출이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46.4% 증가했다.

모자 수요가 커진 데에는 헬스장 등 실내 운동시설 이용이 제한되면서 야외에서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증가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통상 모자는 여름 휴가철에 여행객들이 많이 사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여행객이 줄었는데도 모자가 많이 팔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택근무 등으로 이동량이 줄자 따로 운동하려는 사람들이 야외에서 걷거나 뛰는 경우가 늘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