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소비자 10명 중 6명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에 반대"

입력 2021/07/25 13:14
수정 2021/07/25 13:17
국회서 월 2회 공휴일 의무휴업 추진중
소비자는 "주말쇼핑 안돼서 불편"
"문닫으면 전통시장 가겠다" 12% 그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악영향 우려
7151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소비자 10명 중 6명은 스타필드와 타임스퀘어 같은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에 반대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복합쇼핑몰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이용실태 조사' 결과다. 대한상의는 최근 6개월 이내 복합쇼핑몰을 방문한 서울·수도권 소비자 1000명에게 의견을 물었다. 조사한 이유는 현재 국회에서 복합쇼핑몰에 대한 월 2회 공휴일(일요일) 의무휴업 도입을 골자로 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논의 중이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에 대해 응답자의 62.6%가 반대했다. 반대 이유로는 '주말에 쇼핑이 불가능해 불편해서(69.6%)'가 가장 많았다.


이어 규제해도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안돼서(56.7%), 소비자 선택폭 제한(53.5%), 의무휴업으로 입점 소상공인 동반피해(26.7%), 방문객 감소로 주변상권에 부정적 영향(17.6%) 순이었다.

의무휴업 제도가 도입돼 복합쇼핑몰을 이용 못할 경우, 전통시장·골목상권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6%에 불과했다. 반면 문 여는 날에 맞춰 해당 복합쇼핑몰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견이 42.4%,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는 소비자 비중은 25.5%였다.

또 10명 중 6명(60.4%)은 복합쇼핑몰 방문 전후로 인근의 식당, 커피숍, 주변상가, 유명관광지 등을 찾았다. 복합쇼핑몰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의미다.

1회 방문시 평균 지출액은 15.7만원으로 집계됐다. 주로 구입한 상품은 의류(75.4%), 패션·잡화(58.8%), 식료품(52.5%), 생활용품(49.1%), 화장품(22.2%), 서적(20.8%) 순이었다.

의무휴업시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는 소비자의 절반 이상이 온라인몰(54.5%)을 지목했다. 대형마트(23.9%), 백화점(15.3%), 슈퍼마켓(4.3%)이 뒤를 이었다.

[이유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