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CJ ENM-삼성전자, 파주에 축구장32개 규모 가상 스튜디오 연내 만든다

입력 2021/07/26 14:54
삼전LED '더월' 세계 최초 탑재
지름 20미터, 높이 7미터 타원
가상현실 미래형 콘텐츠 제작
LED에 3D 배경을 투사채 촬영
제작비 절감·제작시간 단축
CJ ENM이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래형 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한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에 속도를 높인다.

CJ ENM은 "경기도 파주에 13개 동 규모로 들어설 '콘텐츠 스튜디오' 가운데 1개 동을 버추얼 스튜디오로 만들 예정이며, 여기에 삼성전자의 최신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더 월' 제품을 세계 최초로 스튜디오에 탑재할 계획"이라며 "연내 완공 목표인 버추얼 스튜디오가 구축되면 다양한 형태의 가상현실을 적용한 미래형 콘텐츠 제작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7197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J ENM 버추얼 스튜디오 컨셉 이미지 [사진 제공 = CJ ENM]

버추얼 스튜디오란 세트 전체를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민 스튜디오로 영상물 촬영에 필요한 다양한 형태의 배경 등을 LED 스크린에 구현한 채로 촬영이 가능한 최첨단 시설이다.


지난해 에미상에서 특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한 디즈니플러스의 <더 만달로리안>을 비롯해 넷플릭스의 <미드나잇 스카이>, HBO의 <웨스트월드> 등이 버추얼 스튜디오를 활용한 버추얼 프로덕션 기법을 도입한 대표적인 사례들이다.

CJ ENM은 현재 경기도 파주에 국내 최대인 21만2883㎡(축구장 32개) 규모로 복합 제작시설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를 구축 중이다. 이 가운데 버추얼 스튜디오의 경우 벽면이 모두 LED 월(Wall)로 꾸며질 예정이다. 메인 LED 월의 크기만 지름 20미터, 높이 7미터 이상의 타원형 구조로 국내 최대 규모의 스크린이자 마이크로 LED를 사용한 세계 최초 LED 월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버추얼 스튜디오가 완성되면 CJ ENM의 콘텐츠 제작 역량 또한 한층 고도화될 전망이다. 버추얼 스튜디오에 구축되는 최첨단 LED 월을 활용하면 설치 및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물리적 세트가 불필요해 세트 제작과 로케이션 비용 등에 따르는 제작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더불어 LED 화면에 3D 배경을 투사한 채 촬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후반 작업 기간 등 제작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배우들 또한 최상의 연기 몰입도를 유지한 채 현장 촬영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버추얼 스튜디오는 메타버스, XR공연 등 다양한 가상현실 기술과 융합이 가능해 최첨단 실감 기술을 활용한 CJ ENM의 콘텐츠 제작에 한층 더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71975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 제공 = 삼성전자]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이번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구축에 한 발 더 가까워지게 됐다"며 "버추얼 프로덕션을 통해 K-콘텐츠의 명가인 CJ ENM의 콘텐츠가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 지 세계 시장에 보여줄 계획"이라며 "웰메이드 IP를 양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려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을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이번 공급을 신호탄으로 버추얼 프로덕션 구축을 통한 최고의 콘텐츠 제작 환경의 제공으로 글로벌 콘텐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