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마세라티, 100년 역사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박소현 기자
입력 2021/07/28 09:38
7267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마세라티, 100년 역사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사진제공=마세라티]

마세라티가 100여년 브랜드 역사상 처음 선보이는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국내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모델 출시는 변함없는 브랜드 핵심 철학과 가치로 전동화 시대를 맞기 위한 마세라티의 지향점을 보여준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디젤보다 빠르고,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이면서도 특유의 배기음을 갖추도록 설계됐다. 기본형과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1억1450만~1억2150만원이다.

72679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마세라티, 100년 역사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사진제공=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에는 브랜드 DNA를 그대로 지닌 하이브리드 솔루션이 적용됐다.

2.0ℓ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발생한 운동에너지를 차량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하고, 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BSG)와 전동 컴프레서(eBooster)를 사용해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으로, 2250rpm부터 45.9㎏·m의 최대토크를 후륜에 전달한다. 정지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데 5.7초 소요되며 이는 3.0ℓ V6 가솔린 엔진과 동등한 수준이다. 또 최고속도는 255㎞/h로 기블리 디젤보다 5㎞/h 빠르고 복합연비는 8.9㎞/ℓ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높다. CO2 배출량은 186g/km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72679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마세라티, 100년 역사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사진제공=마세라티]

차량 후면에 배터리를 탑재해 차량 중량 배분이 향상됐으며 이전보다 더 민첩한 주행이 가능해졌다.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해 브랜드 시그니처 배기음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다.


외관에서도 하이브리드의 정체성이 표현된다.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론트 펜더의 3개 에어벤트, C 필러의 로고와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색상의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다. 외관 색상에 하이브리드 전용 그리지오 에볼루지오네가 추가돼 선택지도 넓어졌다.

726796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마세라티, 100년 역사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사진제공=마세라티]

한편 마세라티는 전 차종 부분 변경 모델 역시 새롭게 출시한다. 튜닝포크 프론트 그릴과 마세라티의 자동차 3200 GT에서 영감받은 부메랑 형태의 테일램프가 전 라인업에 공통으로 적용됐다. 인테리어에서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업그레이드가 진행됐다. 기존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도 추가됐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