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측근 채용 지시·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에 직무정지 통보(종합)

입력 2021/07/30 15:31
한국마사회, 송철희 부회장 회장직무대행 체제 비상경영 돌입
7382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라는 지시를 거부한 직원에게 폭언해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게 직무정지 통보가 내려졌다.

30일 한국마사회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마사회의 상급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는 김 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결정을 내리고 김 회장에게 이 사실을 통보했다.

3선 의원 출신인 김 회장은 지난 2월 취임 후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고 했으나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농식품부는 해당 의혹에 대해 한 달여 간 감사를 진행해 이달 초 해임 건의를 결정했으며, 이의 신청 기간을 거쳐 해당 결정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농식품부 장관이 해임 건의를 제청하면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거쳐 대통령이 해임 재가를 하게 된다.

다만 해임 건의가 결정된 이후에도 김 회장은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으며, 직무정지 또한 예고기간 내 이의신청을 할 기회가 주어진다.

한국마사회는 이날 전 임원 및 주요 부서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송철희 부회장 겸 경영관리본부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

또 당면한 경영 현안에 대한 신속한 의사 결정과 자발적·주체적 혁신 가속화를 위해 상설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할 별도 TF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사회 노조는 "회장 측은 직무정지 이후 남은 얼마간을 마지막 기회로 삼아 자성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임원진은 회장 부재 상황에도 최대 현안인 경영 위기 극복과 온라인발매 입법화에 모든 역량과 의지를 결집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