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AIST 3∼5일 국제 핵 비확산학회…26개 기관 40여명 참여

입력 2021/08/01 13:00
원자력의 핵 비확산 위협 가능성·소형모듈원자로 우려 등 논의
7422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KAIST 국제 핵 비확산학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3∼5일 '제8회 NEREC 국제 핵 비확산학회'를 온라인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KAIST·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세종연구소·국립외교원 등 국내 기관과 미국 하버드대·스탠퍼드대·MIT, 오스트리아 빈 소재 국제원자력기구(IAEA)·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중국 후단대 등 8개국 26개 대학·연구기관의 전문가 40여 명이 연사로 나선다.

이광형 KAIST 총장과 로버트 플로이드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신임 사무총장이 환영사를 하며, 스캇 세이건 스탠퍼드대 석좌교수,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 로라 홀게이트 핵위협방지구상 부회장이 기조연설을 맡는다.




이번 학회에서는 기후 변화의 대응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원자력 이용 추세와 핵 비확산 위협 가능성, 북한의 핵무기 개발 역량을 원자력 에너지 발전 역량으로 전환하는 기술의 실현 가능성, 차세대 혁신 원자로인 소형모듈원자로(SMR)에 관한 우려와 기술·정책적 대응 방안 등 주제를 중심으로 논의한다.

NEREC 국제 핵 비확산학회는 평화적인 원자력 기술 사용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연례 국제회의로, 2014년부터 KAIST 핵 비확산교육연구센터가 주최해 열리고 있다.

학회는 유튜브(채널명: KAIST NEREC)로 실시간 중계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