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LG TV와 함께 '홈 피트니스' 즐겨요

입력 2021/08/01 13:18
카카오VX와 협업
7422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모델이 LG 피트니스 앱으로 피트니스 영상을 보며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LG전자]

LG전자가 집에서도 피트니스 전문가의 코칭을 받을 수 있는 홈 피트니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1일 LG전자는 LG TV고객들을 위해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웹(web)OS를 적용한 'LG 피트니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건강관리를 위해 집에서도 비대면으로 홈 트레이닝을 원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LG전자는 초보자부터 전문가용까지 체계적이면서도 고객들의 취향에 맞는 운동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스포츠 서비스 전문업체 카카오 VX와 협업해 60여 개 피트니스 콘텐츠를 공동으로 제작했다. 이 콘텐츠는 근력운동, 요가, 필라테스 등 집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초급 수준의 맨몸 운동 영상들이다.


또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LG 피트니스는 LG전자의 자체 콘텐츠 뿐만 아니라 피트니스 전문 크리에이터가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도 함께 제공한다. 고객은 LG전자와 제휴를 맺은 피트니스 전문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제공하는 콘텐츠 가운데 원하는 운동 종류와 난이도 등을 선택해 즐길 수 있다.

74227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 올레드 에보가 LG 피트니스 앱을 통해 다양한 피트니스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제공 = LG전자]

이 밖에도 LG전자는 다양한 전문 피트니스 콘텐츠 서비스 앱과의 제휴를 통해 숙련자를 위한 고난도 기구 운동 등 콘텐츠의 양과 질을 지속 높이는 동시에 고객의 사용 편의성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선호 콘텐츠 및 운동 시간 알림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운동 추천 ▲USB 카메라를 TV에 연결하면 영상과 본인의 모습을 한 화면에서 비교하면서 볼 수 있는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연내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업데이트 되는 대시보드 기능에서는 운동 시간 및 기록, 칼로리 소비량, 목표 달성률 등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정성현 HE서비스기획운영실장은 "과거와는 달리 TV는 고객이 능동적으로 콘텐츠를 소비하기 위한 기기로 진화하고 있다"며 "고객 취향을 고려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