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제주 관광스타트업, 코로나19 위기에도 '승승장구'

입력 2021/08/04 11:46
올 상반기 47개 일자리 창출·매출 26억7천만원 달성
7536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동킥보드 타고 제주 여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도 제주 지역 관광 스타트업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제주 관광스타트업 육성 사업(이하 J-스타트업)을 통해 올 상반기 47개 일자리를 창출해 매출 26억7천만 원, 투자유치 7억5천만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4일 밝혔다.

J-스타트업은 혁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관광 비즈니스 상품을 개발하고, 미래 제주관광을 이끌어 갈 새로운 관광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8년 기획됐다.

초기 자금 또는 공간 지원으로 끝나는 일반적 창업 지원과 달리 최초 비즈니스 개발부터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비즈니스 확장까지 3년 6개월간 지원하는 차별화된 관광 정책이다.




제주관광공사의 국내·외 마케팅 채널과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장 진출 지원, 인기 미디어 매체 노출 등 다양한 마케팅 지원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3년간 J-스타트업을 지원한 결과 관광혁신기업 18개 육성, 147명 일자리 창출, 매출 75억6천만 원, 투자유치 43억3천만원 등 실적을 달성했다.

대표적 J-스타트업 기업으로는 제주 한라산과 아웃도어 챌린지 요소를 결합한 '제로포인트트레일', 감귤 과수원에 공유 개념을 덧붙인 '당신의 과수원', 제주 해녀가 채취한 우뭇가사리를 활용한 제주대표 디저트 '우무' 등이 있다.

또 로컬자원과 문화·체험을 결합한 제주형 액티비티 플랫폼 '디스커버제주', 제주대표 특산품인 말고기를 새롭게 해석한 '말고기연구소', 혁신기술을 활용한 전동킥보드 관리 서비스 '이브이패스' 등도 있다.

도는 단순히 관광기업 발굴·육성을 넘어 제주 관광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콘텐츠 개발, 수용태세 개선을 위한 협력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