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삼성, 26년만에 르노삼성車 지분 정리

입력 2021/08/18 19:56
수정 2021/08/18 22:51
삼성카드 보유지분 19.9%
전량 매각 투자설명서 배포
삼성그룹이 완성차 사업에 뛰어든 지 26년 만에 남은 르노삼성자동차 지분을 완전히 매각·정리한다.

18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현재 보유중인 르노삼성차 지분 19.9%를 모두 매각하기로 하고 삼성증권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삼성카드는 최근 국내외 사모펀드 운용사 등 재무적 투자자들에게 매각 개요가 담긴 투자설명서를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카드와 르노삼성차가 맺은 브랜드 사용 계약은 지난해 종료돼 르노삼성차는 유예기간이 끝나는 2023년부터 사명에서 삼성을 빼야 한다.

삼성그룹은 1995년 자동차 사업에 처음 진출했지만 이후 외환위기를 거치며 심각한 경영위기에 빠지자 2000년 르노그룹에 사업을 매각했다.


삼성카드를 통해 일부 지분을 남겨놓고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으며 배당 수익과 브랜드 사용료만 받아 왔다.

업계에서는 이번 매각 추진 배경에 대해 르노삼성차의 부진한 실적과 최근 강성 노조가 들어선 후 3년 연속 전면 파업이 이어지며 삼성 브랜드 이미지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8년 만에 796억원의 영업적자로 돌아서며 실적 부진에 빠졌다. 일각에서는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어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서동철 기자 /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