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올해 김 채묘 시기 9월 말∼10월 초 예상

입력 2021/09/19 13:13
9025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 채묘 적정 시기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김 채묘(종자 붙이기) 적정 시기는 수온이 22도 이하로 내려가는 9월 말∼10월 초로 예상한다고 19일 밝혔다.

바다 수온이 22도 이상일 때 김 종자를 채묘하면 채묘 효율이 떨어지거나 폐사를 일으킬 수가 있기 때문에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종자육종연구소는 최근 5년간(2016∼2020) 해역별 수온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올해 지역별 김 채묘 적정 시기를 이처럼 전망했다.

경기 안산, 충남 서천, 전남 진도는 9월 말이며, 그 외 전북, 전남, 부산 등 대부분 지역은 10월 초가 적절할 것으로 예상했다.

9월 초 기준 남해안 수온은 평년 수온보다 0.5∼1.5도 높은 23.8∼25.1도를 보인다.




서해안 수온도 평년 수온과 비교해 0.1∼0.6도 높은 24.5∼24.7도를 보여 아직 김 종자를 채묘하기에는 수온이 높은 편이라고 수산과학원은 설명했다.

수산과학원은 김 채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종자 성숙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올해는 여름철 고수온과 가을장마 등으로 김 종자 성숙에 필요한 환경조건(적정 수온, 염도, 충분한 일조량)이 좋지 않아 출하 시기에 맞춰 종자 성숙 관리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수산과학원은 9월 말까지 완도·해남권은 수산종자육종연구소에서, 목포·신안권은 수산식물품종관리센터에서 김 종자 성숙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