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조상님 덕에 플렉스?"...올 추석 최고급호텔 차례상 음식 불티나게 팔린다

전지현 기자
입력 2021/09/19 21:14
수정 2021/09/19 21:14
9030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플라자호텔 추석 종가 음식 상품. [사진제공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특급 호텔 셰프가 조리한 전과 송편, 산적 등이 조상님께 올릴 추석 차례상 음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플라자호텔을 운영하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이번 추석 명절 음식 매출은 올해 설 대비 70% 이상 증가할 정도로 인기"라고 말했다.

플라자호텔은 셰프와 전국 종가 종부들이 함께 구성한 명절 음식 상품을 내놨다. 당일 생산을 원칙으로 전국 12개 종가의 명절 음식을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상품은 고객 성향에 따라 LA 갈비, 소고기 잡채, 삼색전, 소고기 산적 등을 골라 담을 수 있도록 했다.

롯데호텔 서울은 전복 갈비찜, 송편, 모둠전으로 구성된 '패밀리 세트'와 여기에 꼬리찜, 전복초, 동파육 등을 더한 '프리미엄 세트' 등을 판매하고 있다.


민어·육전·새우전·버섯전으로 구성된 모둠전, 국내산 쌀로 빚은 송편, 꼬리찜 등의 단품도 판매 중이다. 롯데호텔 월드는 갈비찜, 잡채, 롤김치, 전복초, 조기구이 등으로 구성된 3단 도시락 '딜라이트 박스'를 팔고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두 호텔 모두 추석 테이크아웃 메뉴 주문 건수와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10∼15% 증가했다"며 "12만원대 패밀리 세트와 7만원대 전복 갈비찜 등이 인기"라고 설명했다.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은 귀성 대신 집에서 휴식을 선택한 소비자를 위해 명절 음식 포장 서비스 'JW 명절 투 고'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새우·동태·두부·녹두전 등 4색 모둠전과 갈비찜, 보리굴비, 버섯 불고기 등 8가지로 구성됐다. 가격은 20만원대로, 프리미엄 상품은 40만원대다. 이 호텔 관계자는 "추석 명절 음식 세트 매출이 작년보다 약 40%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