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찬바람불자 매출 67% 뛰었다…편의점 감기약 '품귀 현상'

입력 2021/10/18 09:30
수정 2021/10/18 10:54
CU 매출동향 분석…온장고 음료 호빵도 불티
9840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U 감기약. [사진 제공 = BGF리테일]

가을 한파에 편의점 감기약의 매출이 치솟았다.

18일 CU에 따르면 이달 11~17일 일주일간 판콜A 등 감기약 매출은 전주 동기간대비 40.9%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로 수요가 많아진 해열진통제(12.4%)와 소화제(10.3%) 등과 비교하면 감기약만 유독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른 초겨울 날씨로 감기 환자가 많아지자 가까운 편의점에서 감기약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첫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난 주말 감기약의 전주대비 매출신장률은 67.5%에 달했다. 특히 약국이 문을 닫으며 일부 점포에서는 보유 재고가 모두 동날 정도로 수요가 몰리기도 했다.


이 가운데 이번주부터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해열진통제의 전국적인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감기약 외 주요 동절기 상품들의 매출도 오름세다. 감기약과 동반 구매율이 높은 홍삼·쌍화 등 건강음료 매출은 25.2% 증가했다. 대표적인 온장고 음료인 두유와 꿀물 매출도 각각 22.7%, 38.1% 상승했다. 즉석원두커피인 '겟(GET) 커피' 매출도 20.9% 뛰었다.

대표 겨울 간식인 호빵(28.3%)과 군고구마(39.2%), 어묵(23.2%) 등도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CU 관계자는 "날씨정보이용시스템을 통해 갑작스런 기온 변화로 소비동향이 바뀔 것을 사전에 예측하고, 예년 보다 약 2주 정도 빨리 추동 영업을 재개했다"며 "10월 한달 동안 동절기 프로모션을 확대함과 동시에 방한용품도 대거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