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하버드도 인정한 서울반도체 LED조명

입력 2021/10/21 17:29
자연광 가까운 '썬라이크' 제품
하버드 연구팀 "학습능력 향상"
광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자사가 개발한 '썬라이크(SunLike)' LED 조명이 학습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사실이 하버드대 의과대학 연구팀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고 21일 밝혔다.

썬라이크 기술은 태양빛 스펙트럼 곡선을 LED로 그대로 재현한 광반도체 기술이다. 자연광과 거의 동일한 특성을 구현해 인간의 24시간 생체 리듬에 최적화된 조명이다.

하버드대 의과대학 연구팀은 일주일간 7시간의 수면을 유지한 대학생 39명(평균 나이 24.5세)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빛의 스펙트럼과 색온도가 각기 다른 4가지 조명을 사용하게 한 후 덧셈 테스트와 운동 순서 작업기억 테스트를 통해 학생들의 학습 능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관찰했다.


실험 결과 썬라이크가 적용된 자연광 조명 환경에서 일반 LED 조명 대비 정확도가 5% 향상되고, 학습 속도가 3.2배 개선된 것이 확인됐다.

이번 실험을 이끈 미국 하버드대 의과대학의 사답 라만 박사는 "빛이 보유한 스펙트럼이 다르다면, 동일한 색온도와 밝기를 가졌더라도 인간의 생체 리듬에 미치는 영향은 다를 수 있다"며 "학생들이 공부하는 실내 조명으로 어떤 조명을 써야 하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는 "어린이와 학생들에게 건강을 유지하는 빛을 제공하기 위해 30년간 연구개발에 투자해왔다"며 "우리 아이들의 공부와 건강을 위해 프리미엄 고급 조명을 써야 할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정지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