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AI, 빅데이터·인공지능 투자 강화

입력 2021/11/24 17:46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 인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 업체인 코난테크놀로지의 지분 1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KAI는 4차 산업 기술을 항공·방산 분야에 접목해 미래사업 분야의 요소기술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KAI는 코난테크놀로지와 AI 기반 고장·수명예측시스템(PHM)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PHM은 항공기 상태를 진단해 잔여 수명을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PHM을 KF-21, FA-50, 수리온, 도심항공교통(UAM) 등에 적용하면 항공기 정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KAI는 미래전장과 UAM에 사용될 요소기술 확보에도 나선다.


자율비행·충돌회피 AI 알고리즘과 대용량 비행·운용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공동 개발을 통해 미래형 항공기 운영의 핵심 기술을 단계적으로 갖춘다는 구상이다.

또 KAI는 국방 데이터 수집·저장·분석·활용을 위한 군수 빅데이터 사업, 무기체계 상태를 진단해 정비 시점과 총비용을 분석하는 국방 핵심 기술 개발 사업 등 신사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KAI는 AI·빅데이터 기술이 미래사업 추진에도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무인 복합체계(MUM-T)는 수리온·소형무장헬기(LAH)에서 투하된 무인기의 자율·군집 비행에 적용할 수 있다.

우주 사업 분야에서는 위성에서 확보한 대용량 영상·음성 데이터 처리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디지털 역량을 갖춘 혁신 기업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KAI의 디지털 융·복합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미래사업 부문의 성장 모멘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광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