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준공식…현대차 E-GMP 플랫폼 전용

입력 2021/11/29 11:16
11022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전경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지난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착공 발표한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만 3000㎡(약 1만평), 건물 9893m²(약 3000평) 규모를 갖춰 9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생산된 히트펌프시스템, 냉각수밸브어셈블리 등은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구성요소로 인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공급되어 E-GMP 기반의 아이오닉 5, 6, 7 및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된다. 현대차 울산공장까지 거리가 약 20여km에 불과해 대규모 물량 조달 및 효율적 공급망을 운영 중이다. 히트펌프시스템은 전기차 배터리 및 실내 공조 열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주행거리 개선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치며 냉각수밸브어셈블리는 모터에 냉각수를 최적 공급하여 차량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전기차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부품이다.

110222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준공식 리본커팅식

경주공장은 향후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 전기차 10만대에 들어갈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30만대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열관리 시스템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기술 및 부품 공급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온시스템 최고경영자 성민석 대표집행임원은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인 경주공장의 전진배치로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며 "전략적 거점인 경주공장을 통해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및 생산하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온시스템은 헝가리에서도 생산력을 강화했다. 헝가리 페치(Pecs)에 신규공장을 세우고 기존 레차그(Retsag)공장을 증설해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유럽 시장의 공급능력을 높였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