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유럽 가전 터줏대감 다 제쳤다"…독일서 최고 제품 선정된 삼성 냉장고

입력 2021/12/06 09:13
수정 2021/12/06 09:26
11173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삼성 양문형 냉장고.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양문형 냉장고가 독일서 실시한 품질 평가에서 7개 부문 모두 '우수'를 받으며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양문형 냉장고(RS6GA8521B1)는 독일 유력 소비자 매체 '스티바'가 12월호에서 발표한 양문형 냉장고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번에 선정된 양문형 냉장고는 올해 1월 유럽에 출시돼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으로 총 9개 모델 중 최고점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티바는 이 제품에 총 7가지 평가 항목 중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매우 우수'를, 에너지와 소음에서는 '우수' 등급을 부여했다.

이 제품은 단열 두께를 줄이면서도 냉기를 잘 보존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또 냉장실과 냉동실을 독립적으로 냉각하는 '트윈 쿨링 플러스' 기능 등이 장점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 스티바가 발표한 유럽형 상냉장·하냉동 냉장고 평가에서도 1위는 물론 5위안에 4개 모델이 선정된 바 있다.

양문형과 상냉장·하냉동 타입은 삼성전자의 유럽 냉장고 매출 가운데 약 80%를 차지하는 주력 제품군이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냉장고가 전통적 가전 강자인 유럽 브랜드를 제치고 연이어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최고의 제품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