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영암 닭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인…전국 산란계 농장 긴급점검

입력 2021/12/06 21:59
11193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인(CG)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6일 전남 영암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올가을 이후 가금류에서 발생한 10번째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다.

이 농장은 산란계 약 3만6천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AI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전국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긴급 특별점검에 돌입한다.

산란계 밀집단지 9곳과 특별관리지역인 16개 시·군 내 산란계 농장을 우선 점검한 후 다른 농장도 순차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중수본은 농가의 신고 기준도 강화했다. 농가는 가금의 사료 섭취량에 변화가 있을 때, 혹은 축사 내 케이지당 3마리 이상이 웅크리고 있거나 2마리 이상이 폐사했을 시 방역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시료 채취 기준도 기존 축사별로 20마리에서 3만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축사는 30마리, 5만마리 이상 축사는 40마리 씩으로 확대됐다.

중수본은 또 방역이 어려울 수 있는 임대 농장, 논·밭 농사를 겸업하는 농장, 타 축종 동시 사육 농장을 상대로 세부적인 방역 수칙을 안내할 계획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가금농장에서는 농장 4단계 소독을 철저히 시행하고 사육 가금에서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11193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농장 4단계 소독 요령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