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나오기 무섭게 팔린다" 109만원 TV…2030 잡으려 히든카드 꺼냈다

입력 2021/12/07 10:00
수정 2021/12/07 17:11
11200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전자 모델이 스탄바이미를 통해 카카오웹툰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스크린 LG 스탠바이미에 MZ세대 취향 맞춤 콘텐츠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최근 LG 스탠바이미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KAKAO WEBTOON)을 새롭게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고객은 별도 다운로드 없이도 홈 화면에 있는 카카오웹툰 앱을 클릭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 TV 운영체제 기반의 제품 가운데 카카오웹툰 앱을 직접 탑재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LG 스탠바이미가 처음이다.

고객들은 모바일 기기를 이용하는 것처럼 27형(대각선 길이 약 68cm) 화면을 터치하거나 쓸어 넘기며 웹툰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LG 스탠바이미는 화면을 세로로 돌리는 등 고객의 시청 자세에 맞춰 화면 위치나 방향을 조절할 수 있어 세로 화면에 최적화된 웹툰 감상에도 제격이다.

LG전자는 LG 스탠바이미의 차별화된 폼팩터를 앞세워 고객 취향을 고려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기존의 정형화된 TV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LG 스탠바이미만의 차별화된 사용자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LG 스탠바이미는 LG 스마트 TV 플랫폼과 동일한 웹OS를 탑재했다. 고객들은 무료방송 서비스인 LG 채널을 포함해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왓챠 등 최신 LG TV에서 이용 가능한 다양한 OTT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로 안드로이드 기반 최신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셰어링탭 기능도 장점이다.


기본 제공되는 모바일 거치대에 스마트폰을 거치해서 고정시키면 라이브방송, 영상통화, 화상회의, 온라인수업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달 중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iOS 기반 기기와 화면을 공유하는 애플 에어플레이도 지원을 시작할 계획이다.

LG전자 정성현 컨텐츠서비스담당은 "고객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 탑재하며 차별화된 시청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출시된 LG 스탠바이미는 27인치 화면을 리모컨뿐만 아니라 화면 터치를 통한 조작이 가능한 제품이다. 109만원이라는 다소 높은 가격에도 판매 때마다 완판 행진을 이어가며 화제의 '품절대란템'으로 불리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