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민군기술협력 확대…자율주행·로봇기술 국방분야 적용 추진

입력 2021/12/07 14:53
민군기술협력 우수기업 LIG넥스원서 분과위 첫 회의
11210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군기술협력 성과 전시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LIG넥스원[079550] 판교하우스에서 '제1회 민군기술협력 분과위원회'를 열고 국방기술 분야의 민군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분과위 공동의장인 박진규 산업부 1차관과 나경환 R&D 전략기획단장을 비롯해 산업부·국방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위원과 최형기 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이창한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안효근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 민군 상호 기술이전 활성화를 통한 기술협력 체계 강화 방안 ▲ 자율주행 및 로봇기술의 민군겸용 협력 방안 ▲ 국방 분야 센싱 기반의 예지정비 기술개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민군기술협력사업 전담기구인 민군협력진흥원은 민군 상호기술 이전을 활성화하기 위한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위성·발사체 등 기술융합형 첨단기술 분야의 민군기술협력 선순환 생태계 구축, 민간 우수 R&D의 국방실증 전주기 제도화, 국방기술 공개범위 확대 및 공동활용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R&D 전략기획단은 다양한 제조 산업기술 중 육·해·공의 무기 및 비무기 체계에 접목 가능한 자율주행과 로봇 분야 혁신기술을 제안했다.

험지나 기상 악조건 속에서도 안정적이고 빠른 자율주행이 가능한 '초고난도 자율주행 인지센서 기술', 시스템 이상에 대비하고 고위험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자율주행 다중 안전설계 기술', 위험작업 보조 및 대체에 활용할 수 있는 '그리퍼 및 로봇손의 조작 기술'과 '원격제어기반 양팔 로봇 기술' 등을 소개했다.




국방부는 센싱 기반의 예지정비 및 스마트 정비기술 융합 플랫폼 구축 관련 내용을 설명하며 이 분야에 민간의 우수한 기술이 접목되도록 적극적인 사업 기획·참여를 요청했다.

이날 분과위의 현장 방문이 이뤄진 LIG넥스원은 민군기술협력 사업을 기반으로 연안 감시정찰 무인수상정, 직충돌형 소형 드론 시스템, 유도무기 배꼽케이블 무선화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해왔다. 현재 방사청의 신속시범획득사업 등을 통해 군 적용을 타진 중이다.

박진규 차관은 "미래전장과 G2 간의 기술패권 경쟁에 대비하려면 민군기술협력을 통한 미래핵심 기술 확보와 발 빠른 상용화가 중요하다"며 "분과위를 기반으로 민군기술협력의 선순환 체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12103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위성·발사체 민군기술협력 개념도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