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요즘 강남 사람들이 불티나게 주문하는 '이것'

입력 2022/01/20 14:49
수정 2022/01/20 19:48
올리브영 '오늘드림' 주문 분석
6098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리브영 오늘드림.

"강남은 색조 화장품, 강북은 건강식품."

최근 급성장하는 퀵커머스(하루배송) 분야에서 서울 강북과 강남의 인기 제품이 상대적으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은 지난해 서울 지역 '오늘드림' 주문을 분석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강남3구(강남구·서초구·송파구)에서는 색조 화장품 비중이 18.9%로 서울 평균(17.8%)을 웃돈 반면, 강북3구(중구·종로구·서대문구)에서는 건강식품 비중이 서울 평균보다 높았다. 상대적으로 강북3구는 사무실 밀집 지역인 만큼 비타민, 유산균 등 건강식품을 근무지로 빠르게 받아 섭취하려는 직장인 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주문량이 가장 많은 상위 5대 지역은 강남구, 관악구, 송파구, 마포구, 서초구 순이었다.


이들 지역 중 강남, 송파, 서초 등 3곳이 일명 '강남3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변화에 민감하고 1·2인 가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 특성상 즉시 배송에 대한 수요도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주문액을 기준으로 서울 전역에서 가장 주문이 많았던 상품군은 단연 기초 화장품이었다. 기초 화장품 주문액은 전체에서 42.5%를 차지했으며, 이어 색조 화장품, 헤어 용품 순으로 집계됐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현재 즉시 배송과 픽업, 스마트 반품까지 옴니 채널 서비스를 확장한 가운데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수요에 대응해 연내 새로운 서비스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드림'은 올리브영이 2018년에 선보인 업계 최초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다. 온라인몰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구매한 상품을 주소지 인근 매장에서 포장·배송하는 서비스로, 전국 매장망을 활용해 배송 시간을 단축시킨 것이 강점이다.

[강영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