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재규어 랜드로버와 한 가족"…'인생트럭' 타타대우 '맥쎈·구쎈' 나왔다

입력 2022/01/20 14:59
13년만에 출시된 중대형 트럭
대형트럭 맥쎈, 중형트럭 구쎈
디지털혁신 추구, 안전성 향상
611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타타대우상용차]

'인생트럭'이 슬로건인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디지털 혁신기술로 무장하고 140여가지 항목을 개선한 중·대형 트럭을 13년만에 내놨다.

타타대우상용차는 20일 킨텍스(경기도 고양)에서 열린 신차 발표회 '더 넥스트 제네레이션(The NEXT XENERATION)'에서 대형트럭 '맥쎈(MAXEN)'과 중형트럭 '구쎈(KUXEN)'을 공식 출시했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인도 타타그룹이 소유한 트럭전문회사다. 전신은 대우상용차다. 재규어 랜드로버도 타타그룹 소유다.

이번에 출시된 맥쎈과 구쎈은 지난 2009년 '프리마' 출시 이후 13년 만에 나온 중대형 트럭 라인업이다.

6111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타타대우상용차]

차명 맥쎈은 최고 또는 최대를 의미하는 '맥시멈(Maximum)'과 '에너지(Energy)'의 알파벳 이니셜을 조합했다.


'대형 트럭이 선사하는 강력한 파워와 내구성'이라는 뜻이다.

구쎈은 'K-유틸리티(Utility)'와 강력함을 의미하는 '쎈(XEN)'의 알파벳 이니셜을 조합했다. '다양한 특장 고객의 니즈를 모두 충족시키는 국내 최고의 KEY 유틸리티 트럭'이라는 의미다.

두 차종은 이름에 걸맞게 지난 2020년 12월 선보인 준중형트럭 '더 쎈(The CEN)'과 함께 타타대우상용차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야심작이다.

기존 중대형 트럭에 대한 고객 불만 및 개선사항 140여가지를 모두 반영, 품질을 향상시켰다.

두 트럭의 디자인은 하늘 위 최상위 포식자 '독수리'를 모티브로 삼았다. 독수리 날개를 형상화한 'WOW'(Wing Of Win) 그릴은 강렬한 이미지다. 이와 함께 공기역학적 성능도 향상시켰다. 측면에는 '쎈(XEN)'의 상징 'X'에 독수리를 형상화한 데칼을 채택했다.

6111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타타대우상용차]

파워트레인은 배출가스 규제기준에 따라 '유로6 스텝 C 엔진'보다 강화된 '유로6 스텝 D 엔진'을 한층 더 향상시킨 '유로6 스텝 E'에 준하는 수준으로 출시했다.


준중형 '더 쎈'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ZF 8단' 자동변속기를 중대형에도 장착했다.

디지털 편의성도 강화했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 '쎈링크(XENLINK)'를 통해 차량 시동, 에어컨 히터, 도어 개폐 등을 원격제어할 수 있다.

또 운행 현황 및 차량 주요 부품 관리 및 교체 시기 등 차량 진단 기능으로 운행 효율을 높이고, 차량 관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여기에 풀 디지털 클러스터, 스마트키 시스템,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시스템도 채택했다.

안전성에도 공들였다. 긴급제동 시스템(AEB), 능동형 크루즈 컨트롤(ACC),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ESC),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LDW), 동공인식 졸음 방지 경고 시스템(DSM) 등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을 탑재했다.

대형 트럭 맥쎈의 25톤 카고 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1억9200만원대, 중형 트럭 구쎈의 4.5톤 극초장축플러스 카고 가격은 9100만원대다.

6111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 [사진 제공 =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은 "새롭게 출시되는 중대형 트럭 '맥쎈'과 '구쎈'은 현장에서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개선시켜 고객들과 함께 만든 결과물이다"며, "'맥쎈'과 '구쎈'이 선보이는 혁신과 상품성은 트럭 운전에서 더 강력해진 힘과 함께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