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현대차 연구소 조직문화 외부기관에 점검 맡길것"

입력 2022/01/21 17:36
수정 2022/01/21 19:06
박정국 사장, 직원들에 이메일

디자인센터 직원 극단 선택
회사 차원 첫 사과·애도 표명

직원 불만 커지자 수습 나선듯
656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정국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사진)이 2020년 9월 발생한 현대차 디자인센터 직원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 처음 사과했다. 또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조직 문화 전반을 점검하기로 했다. 그동안 현대차는 해당 직원의 사망이 회사 문화와는 관련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박 사장은 21일 오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안타까운 사안으로 많은 분에게 우려와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무엇보다 고(故) 이찬희 책임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 분과 직원 여러분께 1년여가 지난 지금도 충격과 상심이 크게 남아 있는 것에 대해 어떠한 위로의 말로도 다 헤아리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에 대해 본부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2020년 9월 이 책임연구원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직장인 익명 소셜미디어인 '블라인드'의 게시판에서 이 책임연구원이 과도한 업무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가 목숨을 끊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차는 "직원의 사망에는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지만 현대차의 조직 문화와 시스템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현대차 인사에서 당시 이 책임연구원의 상사가 부사장으로 진급하면서 현대차 내부에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지난 17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는 직원 60여 명이 가면을 쓰고 이 책임연구원을 추모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직원들은 다음주 2차, 3차 집회도 예고한 상황이다.


현대차에서 생산직이 아닌 사무·연구직 직원들이 오프라인에서 집단행동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직원들 불만이 고조되자 박 사장은 사과와 함께 조직 문화 전반에 대한 점검을 약속했다. 그는 "조속한 시일 내에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 문화 실태 전반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면서 "현장 전체를 꼼꼼히 점검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책임연구원 유족들은 경쟁적인 업무 환경과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통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들은 지난해 그의 죽음이 명백한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을 제출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