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소상공인 웹예능 '오늘부터 일촌', 다양한 일상 에피소드로 공감 이끌며 성황리에 종영

입력 2022/01/22 09:00
2050 세대 간 케미 선보이며 재미와 PPL 둘 다 챙겨
663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소상공인방송정보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 이하 유통센터)가 후원하는 소상공인 제품 홍보 웹 예능 '오늘부터 일촌'이 지난 19일, 마지막 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오늘부터 일촌'은 지난해 11월 15일 유튜브 '가치삽시다TV' 채널을 통해 첫 방송을 선보이며 매주 월·수요일 새로운 에피소드를 공개해왔으며, 그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출연진들의 조합과 케미, 다양한 배경, 소재를 다룬 에피소드를 선보이며 많은 인기를 끌었다.


특히 ▲김종민과 위아이 용하의 숨 막히는 탁구 경기 ▲신현준과 우주소녀 다영의 케미 ▲각자 도시락을 준비해 떠났던 연미정 피크닉 ▲우주소녀와 함께한 새우잡이 배 체험 ▲이명훈의 '이광수' 패러디 및 똥밍아웃 ▲김종민의 할리갈리 게임 대활약 등 매회 다양한 재미 요소와 출연진들 간의 케미를 뽐내며 2050 세대 간 통합과 우정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방영된 마지막 화에선 제품과 함께하는 일촌들의 최고의 저녁 식사 에피소드를 통해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오늘부터 일촌'은 신현준, 김종민을 주축으로 한 관찰형 예능으로, 위아이, 우주소녀, 한보름, EXID 혜린, 이명훈 등의 게스트가 방문하여 함께 일촌이 되어가는 에피소드를 담아냈다.

해당 프로그램은 출연진들이 1박 2일간 소상공인 제품으로 가득한 공간에서 생활하며 제품을 직접 사용하는 일상 에피소드를 담은 1박 2일 생활기로 구성되었다.


출연진들의 제품 사용 후기, 감정을 생생하게 공유함으로써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제품을 매력적으로 소개하고, 인지도 낮은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제품에 대한 인식 개선, 구매 유도를 통해 성공적인 온라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특히 매회 에피소드에 적합한 2~3가지 소상공인 제품들을 선정, 자연스러운 노출을 통해 PPL 프로그램의 효과를 극대화했다. 실제로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한 ‘㈜다예비앤에프(제품명 : 다예 달인 매콤 로제 떡볶이)’는 참여 기획전의 우수 매출 업체로 등극, ‘㈜올바른(제품명 : 부산어묵 바르미어묵)'은 출연 영상 활용 후, 오프라인 행사에서 이전 대비 6배 이상의 매출 성과를 달성하며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나타낸 바 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신현준 씨는 "오늘부터 일촌을 통해 여러 일촌 동생들과 함께 우수한 소상공인 제품을 직접 사용해 보고 알릴 수 있어 기뻤고, 힘든 시기 소상공인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응원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으며 "실제 사용해 보니 제품이 너무 좋아서 놀라웠고, 시즌 2에서 또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또한, 소상공인을 돕는 좋은 뜻에 동참하고자 출연을 결심한 김종민 씨는 "오랜만에 만난 동료들과 함께 보낸 1박 2일의 시간이 너무나 즐거웠고, 소상공인 제품의 품질이 워낙 좋아서 촬영하는 내내 정말 맛있게 먹고 편안하게 생활했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소상공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소상공인방송정보원(원장 신동욱, 이하 방송원)은 우수한 소상공인 제품 확산을 위해 해당 프로그램 외에도 '어떰유통', '벤자민권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 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방송원 관계자는 “실제로 '어떰유통'에 소개된 '㈜비지엔에스(제품명 : 비기너스럭 똑똑흑채 비기너 세트)'는 ‘20년도 런칭한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21년도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하는 등 온라인 시장 진출 성과를 보였고, '벤자민권'에 출연한 ‘㈜피니랩(제품명 : 스마트토이 크래빗)’은 프로그램 출연 영상을 활용해 '배달의 민족' 최초 공산품 카테고리에 입점하는 등 해당 지원 사업이 직접적인 소상공인 제품의 매출 향상으로 연결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사업 성장을 위한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은화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