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부산시, 설 앞두고 중소기업·소상공인에 7천908억원 지원

입력 2022/01/23 09:43
674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부산시청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7천908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풀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선다.

부산시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 3천408억원,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 자금 4천500억원 등 총 7천908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는 운전(경영)자금 3천억원, 공장 매입 등 시설자금 400억 원, 창업 특례자금 8억원 등 총 3천408억원을 지원하며, 14개 시중은행에서 신청하면 된다.

운전자금은 기업당 4억원 한도로 대출금리의 1∼1.5% 이차보전을 해준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15억원 한도로 연 3.3% 고정금리의 0.8~1.1%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창업 특례자금은 1억원 한도로 연 1.5% 고정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선제 대응으로 올해 상반기 만기도래 예정인 중소기업 633곳의 운전자금 1천415억원의 대출만기를 6개월 연장한다.

연장 기간 1.0∼1.5%의 추가 이차보전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지원은 정부자금과 연계해 '희망 대출 플러스 특례보증' 2천500억원과 '소상공인 3無(무)플러스 특별자금' 2천억원 등 총 4천5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희망대출플러스 특례보증'은 정부의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받은 기업 중 중 저신용자(2∼5등급)를 대상으로 하며, 1천만 원 한도로 대출 후 1년 내에는 연 1% 고정금리와 보증료(0.8%) 없이 시행된다.

지난해 12월에 시행했던 '소상공인 3無(무)플러스 특별자금'도 대출 후 1년 무이자, 보증수수료는 0.6%로 변동 없이 시행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나빠졌고, 최근 기준금리 인상으로 유동성 위기까지 겪는 힘든 상황에서 지원자금이 경영 안정화와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