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용진이형! 깜짝 놀랐잖아"…이번엔 단발 머리 휘날리며 햄버거 먹방

입력 2022/01/25 13:28
수정 2022/01/25 16:02
최근 '멸공'(공산주의를 멸함)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장발로 햄버거를 먹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발을 휘날리며 햄버거를 먹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하며 '장발 YJ'라고 적었다. 정 부회장은 사진에서 헤어 피스를 부착한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이 사진 외에도 지난해 세상을 떠난 반려견 실비와 함께 찍은 사진도 공유했다. 이 사진에서도 정 부회장은 장발을 하고 있는데, 이는 정 부회장이 사진 앱을 이용해 합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답글을 통해 "아이고 깜짝이야", "타잔인 줄 알았다", "용진이 언니", "영화 혹성탈출에서 본 것 같다", "요즘 힘드냐",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닌지", "예술가 감성이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앞서 정 부회장은 자신의 '멸공' 발언으로 인해 이마트 주가가 크게 떨어지는 등 반발이 심해지자 사과하고 나선 바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고 사과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