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삼성 파운드리 가격, 두자릿수 인상 검토

정유정 기자
입력 2022/05/13 20:13
수정 2022/05/13 20:15
최고 20%…고객사와 논의중
원자재값 상승에 업계 줄인상
삼성전자가 올해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가격을 두 자릿수 퍼센트로 인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제조 가격을 올해 최고 20% 인상하는 방안을 위탁생산 고객사들과 논의 중이다. 블룸버그는 업계 사정을 잘 아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계약 가격이 제품 종류에 따라 15~20%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부터 새롭게 책정된 가격이 적용될 예정이며, 삼성전자가 이미 일부 고객사와는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재료비와 물류비 인상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령 등이 불러온 공급망 충격으로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화학약품, 가스, 웨이퍼,

장비 등 전반적 비용이 평균 20~30%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전 세계 파운드리 업체가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서는 모양새다.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는 TSMC는 지난해 파운드리 가격을 10년 만에 가장 큰 폭인 최대 20% 인상한 데 이어, 내년에도 5~8%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UMC도 2분기에 가격을 4% 인상한다고 알려졌다.

마사히로 와카스기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전력과 장비부터 자재와 화물까지 모든 측면에서 비용이 상승했다. 삼성에 가격 인상은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일부 고객사들은 다른 회사보다 더 일찍 반도체를 구할 수 있다면 더 높은 가격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공급난이 지속되는 점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파운드리 업체가 가격 인상을 추진할 수 있는 배경으로 해석된다. 서스쿼해나 파이낸셜그룹에 따르면 최근 반도체 리드타임(주문해서 받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6개월 이상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앞서 강문수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부사장은 지난달 1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향후 5개년 수주 잔액은 전년도 매출의 8배 규모"라고 밝혔다.

[정유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