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중기 info] 캐리어냉장, 세계적 인버터 기술 담은 중대형 냉동기…15마력 동급대비 年전기세 183만원 절감

입력 2022/05/17 04:01
43258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냉장·냉동 1위 기업인 캐리어냉장(회장 강성희)은 세계적인 수준의 인버터 기술력을 바탕으로 15~20마력의 냉장·냉동 겸용 중대형 인버터 냉동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캐리어냉장은 중대형 냉동기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굳혀 나가고 있다. 이번 고효율 인버터 중대형 냉동기(15~20마력) 출시로 캐리어냉장은 프라임 정속형 스크롤 냉장·냉동(7.5~15마력), 고성능 반밀폐 냉동기(5~40마력) 그리고 중대형 유니트 쿨러(10~50마력)까지 중·대형 냉동기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

신규 출시한 캐리어냉장의 중대형 인버터 냉동기는 동급 정속형 15마력 대비 전기요금을 연간 183만원 절감(kwh당 99원·일반전력 기준, 자사 연구소 시험 기준)할 수 있다.


고효율 인버터를 적용해 안정적인 온도를 제어해 국내 중대형 동급 대비 최대 9㏈(A)가량 소음을 줄였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가벼운 무게로 실외기 설치 공간이 협소한 장소에 적합하다. 특히 15마력 냉동기는 32%, 20마력은 45% 설치면적 감축으로 설치 공간 활용성 증대뿐만 아니라 제품 중량이 15마력은 49%, 20마력은 55%로 가벼워져 이에 따른 공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캐리어냉장 중대형 인버터 냉동기는 사용자의 편의를 한층 고려했다. 제어로직 추가 및 실내기 컨트롤러 적용으로 쇼케이스 멀티 운전이 최대 10대까지 가능하며, 시설물 주변이 복잡한 환경에서도 100m의 장배관 설치가 용이하다.


설치공사 시에는 딥 스위치 모드 설정으로 냉동기에 부착된 모든 밸브를 열린 상태로 유지해 진공펌프 작업 시 배관이 막힘 없도록 진공이 가능하다. 상태표시창을 통해 진공작업 중 글자표시와 진공작업 시간 누적표시를 해 진공작업의 편리성을 향상시켰다.

특히 캐리어냉장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폰으로 제품의 운전 상태 및 식품의 온도 유지 상태, 시스템의 고장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전국 어느 곳에 위치해 있어도 수시로 제품 점검 및 제어, 데이터 이력 관리 등의 작업을 원격으로 수행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캐리어냉장은 24시간 서비스 대응 및 금융리스, 수주부터 공급 단계까지 일주일 안에 납기가 가능한 단납기체계 구축으로 중대형 냉동기에 대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정지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