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르노코리아, 2024년 출시될 친환경차 부품 국산화율 60% 이상으로

입력 2022/05/17 10:00
4332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르노코리아자동차 로고

르노코리아차는 오는 2024년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인 친환경 신차의 부품 국산화율을 60% 이상으로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르노코리아차는 현재 르노그룹, 중국 지리(Geely·길리)홀딩그룹과 함께 한국 시장에 출시할 하이브리드 합작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지리그룹의 스웨덴 R&D(연구·개발) 센터에서 개발한 CMA 플랫폼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르노코리아차 국내 연구진이 신차를 개발한다.

르노코리아차는 친환경 신차를 현재 부산공장에서 생산 중인 모델 중 국산 부품의 적용률이 가장 높은 QM6(60%)보다 높은 수준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협력업체들은 과거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및 르노그룹 글로벌 신차 부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신차 부품 개발에도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르노코리아차는 설명했다.

르노코리아차협력업체협의회 대표를 맡은 나기성 신흥기공 회장은 "XM3의 유럽 수출 성공을 통해 위기를 극복했다"며 "협력업체와 지혜를 함께 모은다면 신차 국산화율 목표 달성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최대 민영 완성차업체인 지리자동차그룹은 최근 르노코리아차 지분 34.02%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분 인수와 신차 공동 개발을 통해 중국의 대표적 완성차업체가 본격적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 뛰어들게 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