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현대차 노조 "일방적으로 미국 공장 설립 추진하면 강력 대응"

입력 2022/05/17 15:03
4348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출 대기 중인 완성차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사측의 일방적 미국 공장 설립 추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소식지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측이 다음 주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대규모 전기차 공장 건설을 발표할 예정인데, 지금까지 노조에 단 한마디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협은 해외 공장 신·증설시 조합에 설명회를 열고,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은 고용안정위원회 의결을 거치도록 했는데, 이번 미국 공장 설립 추진은 단협 위반이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현대차는 지난해 친환경차 32만8천 대를 생산했고, 올해 44만 대, 2030년까지 187만 대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며 "이 과정에서 조합원 고용 유지 방안과 국내 공장 투자 계획은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또 "국내 공장 투자 유보는 국내 자동차 산업 전반의 위기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공장 설립 관련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