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이거 써도 돼요?"…대형마트 노끈 테이프 부활 가능성에 설왕설래

입력 2022/05/17 20:32
수정 2022/05/18 06:42
4363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형마트 자율포장대 [배윤경 기자]

대형마트 자율포장대에서 노끈과 테이프가 다시 배치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소비자 입장이 나뉘고 있다.

노끈과 테이프가 있으면 포장이 수월한 만큼 편익이 높아져 환영한다는 입장이 있는 반면, 이미 노끈과 테이프 없이 박스를 포장하는 게 익숙해졌는데 굳이 재배치할 필요가 있냐는 지적도 나온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대형마트 포장대 복원·친환경 개선'과 관련해 공약을 내놓으면서 조만간 대형마트 자율포장대에 노끈과 테이프가 등장할 것이란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윤 대통령 측은 환경을 위해 노끈과 테이프를 없앨 것이 아니라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 배치하는 방안을 제시해 왔다.


전일 강남 소재 대형마트에서 만난 30대 주부 A씨는 "이미 장바구니 사용이 익숙해 졌고, 더 필요하면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사서 담아간다"며 "환경을 위해 없앴던 걸 부활시킬 필요는 없는 거 같다. 검은색 비닐봉지도 그래서 사라진 거 아니냐"고 의아해 했다.

반면 30대 직장인 B씨는 "종이박스 밑면을 겹치는 식으로 해서 담아가는데 안에 든 물건이 가벼우면 몰라도 무거울 땐 불안하다. 그래서 무거운 상품은 온라인으로 따로 시킬 때도 있다"며 "친환경 노끈과 테이프를 쓰면 이를 제작하는 업체에도 도움이 될 거다. 대형마트는 대부분 대기업이니까 상생 차원에서도 괜찮을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테이프와 노끈이 종이로 제작되면 재활용이 가능해 친환경 제품으로 사용 가능하다. 인쇄 잉크나 코팅지, 접착제 등이 종이에 부착됐을 경우 비종이류가 15% 이내면 화학 처리를 통해 분리한 뒤 재활용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43630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앞서 환경부는 롯데마트, 이마트, 하나로유통,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4사와 맺은 자율협약에 따라 플라스틱 노끈과 테이프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달리 얘기하면 종이 테이프 사용은 가능한 셈이다.


대형마트들은 대개 장바구니를 자체 제작해 보급하고 포장용 노끈과 테이프는 자율포장대에서 없애는 방향을 해왔다. 이에 맞춰 소비자들도 휴대용 장바구니 등을 챙겨 대형마트를 찾는 일이 늘었다.

당초 종이박스도 없애는 방안이 제시됐지만, 소비자 항의에 이는 이뤄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재활용 노끈과 테이프 부활로 종이박스 사용이 늘어날 경우 어느정도 자리잡아 가는 장바구니 사용이 다시 줄어들 것이란 주장이 나온다. 최근 기업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화두인 상황에서 종이 노끈과 테이프일지라도 이에 반하는 결정이란 우려도 있다.

환경부는 지난 2019년 8월 자율협약을 맺은 뒤 2020년 1월부터 시행해온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을 유지하되 기업들의 자율성은 높인단 입장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아무리 재활용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종이 영수증 사용도 줄여가는 상황이라 조심스럽긴 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반면 또 다른 유통업계 관계자는 "환경적으로도 문제가 없다면 소비자 불편을 줄이고 선택지를 늘린단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