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뿌리기업 에너지비용 완화…중기중앙회-한전, '체감형 상생사업'

입력 2022/05/20 14:00
4465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한국전력[015760]과 함께 43억원 규모의 '체감형 상생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본관에서 '뿌리산업 위원회'를 열어 뿌리기업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이 사업을 소개했다.

뿌리산업 위원회는 뿌리산업의 애로사항 발굴과 정책적 대응을 위해 6대 뿌리업종(금형·소성가공·열처리·주조·용접·표면처리)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구성된 위원회다.

체감형 상생사업은 ▲ 에너지절약 전문기업(ESCO) 사업 확대 ▲ 노후 공동시설 교체 지원 ▲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 핵심인력 장기재직 유도 등 6개 시범사업으로 구성됐다.

중기중앙회와 한전은 올해 시범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신용문 뿌리산업위원장은 "에너지효율 향상은 뿌리업계의 가장 큰 현안"이라며 "이번 사업이 뿌리업계와 한전이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